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근혜 사저 암시?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수십개 발견…경찰조사

등록 2022.06.28 15:15:00수정 2022.06.28 15:35: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달성군 도심서 수십개 발견돼…군청 공무원 물파스 등으로 지워
보수 결집 등 해석 분분…경찰 "동일인 소행 추정, 경범죄 적용 검토"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김정화 기자 = 대구 달성군 도심에서 수십여개의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 독자 제공) 2022.06.28.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김정화 기자 = 대구 달성군 도심에서 수십여개의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8일 대구 달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달성군 일대 화원읍, 유가읍 등 인도, 횡단보도 등에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 수십여개가 발견됐다.

'달성군 사저'는 달성군 유가읍에 위치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저를 암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낙서의 글씨체는 모두 동일한 것으로 추정됐다.

'사저 가자' 낙서를 두고 일각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지지자가 사저를 홍보하며 보수층 결집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는 등 이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김정화 기자 = 대구 달성군 도심에서 수십여개의 ‘달성군 사저 가자’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 = 독자 제공) 2022.06.28. photo@newsis.com


낙서가 유성펜으로 적혀 민원을 접수한 군청 공무원 등이 물파스 등 활용해 지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범죄처벌법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