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북 통신선 복구…정부, 北에 '방류 사전통보" 구두 통지

등록 2022.06.28 17:31: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락사무소 통신 재개…개시통화
통지문 전달 의사에 北측 무반응
정부, 서해 軍통신선에 구두 전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기 연천 임진강 군남댐. (사진=통일부 제공) 2022.06.28.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부가 28일 북측 댐 방류 시 사전 통보해 달라는 요구를 구두 통지했다. 기술 장애가 원인으로 추정됐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통신 불안정은 상황은 정상화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일부는 "오후 4시 연락사무소 간 통신이 복구돼 업무개시 통화를 정상 진행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업무개시 통화에서 수해 예방 관련 대북통지문 전달을 시도했다고 한다.

하지만 북측은 우리 측의 통지문 발송 의사 전달에 대해 수신 관련 명확한 입장 표명 없이 통화를 종료했다. 북측은 앞서 방역 협력 관련 실무접촉 제의 시도에도 무반응한 바 있다.

우리 측의 수해 관련 통지는 서해 지구 군 통신선 마감 통화를 통해 구두로 전달됐다.

정부는 통지에서 "장마철 남북 접경 지역 홍수 피해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 접경지 주민 생명과 재산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기본적 조치로서 북측이 향후 방류 계획이 있는 경우 우리 측에 미리 알려달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