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프로농구 SK-인삼공사, 동아시아 슈퍼리그 초대 챔피언 도전

등록 2022.06.28 18:14: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K는 B조, 인삼공사는 A조에 편성…한국·일본·필리핀·홍콩·대만 프로 대항전

우승 상금 12억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조추첨 결과. (사진=KBL 제공)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프로농구 서울 SK와 안양 KGC인삼공사가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초대 챔피언에 도전한다.

28일 필리핀 마닐라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 '2022~2023시즌 EASL 조추첨식'에서 SK는 우츠노미아 브렉스(일본), 베이 에이리어 드래곤즈(홍콩), 필리핀 PBA 준우승팀과 함께 B조에 배정됐다.

PBA는 아직 시즌이 진행 중인 터라 어떤 팀이 EASL에 참가할지 정해지지 않았다. 우츠노미아는 지난 시즌 일본 B리그 우승팀이고, 베이 에이리어는 중화권(중국, 홍콩)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다.

인삼공사는 류큐 골든 킹스(일본), 푸본 브레이브스(대만), 필리핀 PBA 우승팀 등과 A조에 편성됐다.

류큐는 일본 B리그 준우승팀이다. 푸본은 27일 끝난 대만 P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행사에는 맷 베이어 EASL 최고경영자(CEO), 김희옥(74) 한국농구연맹(KBL) 총재, 김상식(54) 인삼공사 감독, 전희철(49) SK 감독 등이 참석했다.

EASL은 한국을 비롯해 일본, 필리핀, 대만 등 동아시아 지역의 프로농구 리그를 아우르는 '농구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다. 2022년 첫 시즌을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대회 규모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동아시아 슈퍼리그(EASL) 조추첨식. (사진=KBL 제공)

베이어 CEO는 이날 "EASL을 개최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 EASL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겠다. 향후 3년 이내 참가 팀을 16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EASL을 아시아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고 인기 있는 리그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김희옥 총재는 "EASL 출범을 축하한다. KBL 팀들도 꾸준히 대회에 참가해 EASL이 아시아를 넘어 세계에서 손꼽는 클럽대항전이 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EASL 첫 시즌에는 8개 팀이 참가한다. 한국(KBL), 일본(B리그), 필리핀(PBA) 각각 상위 2팀과 홍콩 베이 에어리어 드래곤즈, 대만 P리그+ 우승팀 등이 참가해 동아시아 최정상을 가린다.

KBL에선 지난 시즌 통합 우승을 달성한 SK와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차지한 인삼공사가 대표로 출전한다.

참가 팀들은 오는 10월부터 2개 조로 나뉘어 홈 앤드 어웨이 풀리그(팀별 6경기)를 치른다. 상위 4팀이 내년 3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4강 토너먼트(각 조 1~2위)를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팀에는 100만 달러(약 12억8600만 원)의 상금을 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