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로수 쓰러지고 덮개 날아가고…충북서 강풍 피해 속출(종합)

등록 2022.06.28 17:40: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28일 오후 5시10분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주중동 한 도로에서 나무가 쓰러져 보행자와 차량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2022.06.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28일 충북지역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크고 작은 피해가 잇따랐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도내에서 강풍 피해 3건이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오전 11시27분께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한 인도에선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져 소방대원이 출동해 안전 조치했다.

낮 12시23분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에선 한 건물 옥상에 설치된 캐노피(덮개)가 바람에 날아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고, 오후 3시35분께는 음성군 삼성면 한 축사에서 비닐이 바람에 날려 전선에 닿을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 안전 조치했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28일 오전 충북 청주시 서원구 분평동 한 인도에서 강풍에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청주서부소방서 제공) 2022.06.2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오후 5시10분께 청주시 청원구 주중동에선 공원 나무가 쓰러지면서 인도와 차도에 주차된 차량을 덮쳐 보행자와 차량 통행에 불편을 주고 있다.

오후 4시 기준 현재 도내 주요 지점 최대 순간풍속은 청주 55.4㎞/h, 영동 54.72㎞/h, 음성 54.36㎞/h, 진천 52.92㎞/h, 충주 50.4㎞/h, 증평 48.6㎞/h, 옥천 48.6㎞/h, 제천 38.52㎞/h, 단양 38.16㎞/h, 괴산 36.36㎞/h, 보은 33.84㎞/h 등이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30일까지 순간풍속 70㎞/h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