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해상 기상악화…인천~백령도 등 사흘째 여객선 운항 차질

등록 2022.06.29 07:47: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서해상에 기상 악화로 인해 인천과 도서지역을 잇는 5개 항로에 사흘째 운항 차질이 빚어졌다. 현재 서해중부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29일 인천항 운항관리실 등에 따르면 이날 서해중부먼바다에는 초속 6~15m의 강한 바람과 함께 1.0~3.5m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인천~백령도, 인천~덕적도(오전), 인천~이작도(오전), 인천~연평도(오전)를 잇는 4개 항로 여객선 6척의 운항이 중단됐다.

인천~덕적도(오후), 인천~이작도(오후), 인천~연평도(오후), 인천~육도·풍도를 여객선 5척의 운항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다만 낮 12시30분께 인천에서 출발해 백령도를 향하는 항로는 편도 항로만 정상 운항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7일부터 전날까지 기상 악화로 인해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출항 예정인 모든 여객선의 운항이 통제된 바 있다.

운항관리실 관계자는 "이용객들은 터미널에 나오기 전에 여객선 운항 여부를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