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0년대생 박주민 "당권 도전 결정해야 할 상황 몰려"

등록 2022.06.29 08:49: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재명 출마와 무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잠시 눈을 감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6.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97세대(70년대생·90년대 학번) 잠룡으로 꼽히는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오는 8·28 전당대회 출마와 관련, "조금 더 고민을 해서 최대한 빨리 좀 말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이야기들을 하시고 있고 그래서 계속 이야기 듣고 있다. 듣고 있고 가든 부든 결정을 해야 되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굉장히 많은 분들이 이런저런 말씀을 주시기 때문에 그런 내용과 함께 또 제가 갖고 있는 내용이나 이런 것들을 가지고 자기를 좀 돌아보는 시간을 좀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가 '이재명 의원의 출마와는 무관한 고민이냐'고 묻자, 박 의원은 "상관없다"고 했다.

그는 또 "당분간은 국회 원구성 협의는 공전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이렇게 됐을 때는 고민과 결단을 해야 될 수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단독으로라도 의장선출을 하느냐 이 고민을 해야 되는데 일단 내일 의원총회가 잡혔다"며 "그래서 의총에서 아마 이 부분에 대한 논의를 다시 하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미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결정이 우리 헌법재판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판결에 따른 보완입법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겠냐는 우려에 대해선 "그런 우려를 하실 수 있지만 전반적인 추세는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적인 흐름은 여성의 자기결정권이 좀더 보장되는 방향으로 계속해서 잡혀왔었다"며 "그런 흐름을 반영해서 우리 헌재가 3년 전에 기존 결정과는 다르게 형법상 낙태죄가 헌법에 위반된다는 판단을 내린 바가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