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무대왕 여성의용소방대 김희숙 대원 '119의인상' 수상

등록 2022.06.29 09:17: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3월 경주시 일요장터 인근 낙석 발생 경고
상인· 관광객 등 16명 대피 유도, 대형사고 막아

associate_pic

문무대왕 여성의용소방대 김희숙 대원 '119의인상 수상'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 경주소방서 문무대왕 여성의용소방대 김희숙 대원이 소방청에서 열린 119의인상 시상식에서 의인상을 수상했다. 

29일 경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119의인상은 재난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소중한 생명을 구한 시민들의 정신을 기리고 예우하기 위해 2018년 처음 도입된 상이다. 올해 7명을 포함해 총 38명이 수상했다. 

김 대원은 지난 3월20일 낮 12시40분께 경주시 문무대왕면 와읍리 일요장터 인근에서 발생한 낙석 사고 현장에서 사고를 예감하고 신속하게 안전조치를 취해 인명피해를 방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당시 장터에는 일요일을 맞아 인근 상인과 관광객 등 16명이 농산물 매매를 위해 현장에 머무르고 있었다.

평소처럼 농산물을 판매 중이던 김 대원은 낙석 등 산사태 조짐이 보이자 신속히 주변 사람에게 외쳐 대피를 유도하고 119신고를 요청했다.

또 낙석으로 부상자(77·여)가 발생하자 위험을 무릅쓰고 안전한 장소로 구조하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에게 사고정보를 제공해 수습에도 도움을 줬다. 

김 대원은 "큰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 한 사고 현장에서 평소 받은 소방교육 덕분에 잘 대처할 수 있었다"며 "의용소방대원으로 당연한 일을 했는데 이렇게 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영팔 경북소방본부장은 "경북에는 408개대 1만972명의 의용소방대원들이 지역사회를 위해 재난방재의 파수꾼으로서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의용소방대원 노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도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문무대왕 여성의용소방대는 2013년 발대했으며 김영경 대장을 포함한 23명이 내고장 안전지킴이, 노인안전 돌봄서비스 등 재난 예방과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에 나서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