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접경지역 관측' 감악산 강우레이더 개소…홍수대응 강화

등록 2022.06.29 15: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진강·한탄강 등 접경지역 비 관측 가능
접경지역 홍수정보 파악…돌발홍수 대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관측지역 및 관측소 전경(자료=환경부 제공)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환경부는 임진강, 한탄강 등 접경지역에 내리는 비를 관측할 수 있는 대형 강우레이더를 감악산 정상부에 설치하고,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2001년 국내 최초로 설치된 임진강 강우레이더 관측소(인천 강화)가 장비 노후화로 관측 성능이 떨어져 내륙 북쪽인 감악산으로 개량, 이전하는 것이다.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 객현리 감악산 정상부(해발 675m)에 설치된 관측소는 총면적 1691㎡, 지하 2층·지상 5층 규모다. 레이더는 주파수 2791㎒ 최대출력 750㎾로 수평 및 수직 전파를 동시에 발사하는 이중편파 관측으로 빗방울 크기까지 관측할 수 있을 정도로 정밀하다고 한다.

강우레이더는 태풍, 기상변동 등을 목적으로 하는 기상레이더와는 달리 반경 125㎞ 이내에서 지표에 근접하게 내리는 비의 양을 면적 단위로 집중 관측해 홍수예보에 활용한다.

감악산 강우레이더는 기존 임진강 강우레이더 관측소에서 관측하기 어려웠던 임진강 상류지역에 내리는 비를 집중적으로 관측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접경지역의 침수와 주요 지천의 강수 및 홍수 정보를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하게 돌발홍수에 대비할 수 있다.

이러한 정보는 지자체, 기상청, 국방부, 국립공원공단 등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활용된다. 긴급재난문자, 홍수통제소 누리집 및 홍수알리미앱 등으로 국민들에게 제공된다.

유제철 환경부 차관은 "감악산 강우레이더 관측소의 개소로 인공위성을 이용한 북한의 댐 무단방류 감시와 강우레이더를 활용한 홍수예보의 질 향상 등을 통해 파주, 연천 등 경기북부 지역의 홍수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