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환경부, 침수피해 우려 지역 신청접수…"예방 예산 지원"

등록 2022.06.30 06:00:00수정 2022.06.30 08: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 계획
8월31일까지 신청 접수…10월말 지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제일 기자 = 환경부는 오는 8월31일까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을 위한 신청을 받는다고 30일 밝혔다.

하수의 범람으로 침수피해가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는 지역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 도시침수 예방을 위한 예산을 우선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2013년부터 2021년까지 매년 10~26곳씩 총 135곳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해당 지역의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현재까지 1조3106억원의 국고를 투입하고 있다.

환경부는 서류검토와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검토를 거쳐 10월 말 '2022년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을 지정할 계획이다.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지자체에서는 과거 측정된 강우강도를 바탕으로 침수 정도를 시뮬레이션해 하수도정비대책을 수립한다. 환경부의 국고를 지원받아 침수원인 해소를 위한 하수도 확충 공사를 실시한다.

류연기 환경부 물환경정책관은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강우에 대비해 디지털 기반의 하수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등 도시침수 예방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