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정부 "기시다, 尹과 단시간 대화…한국 측과 긴밀 의사소통"

등록 2022.06.29 14:27:15수정 2022.06.29 15:4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서 첫 대면
日정부 "단시간, 간단한 인사 나눠"
日언론 "7월10일 후 회담 조율 본격화"

associate_pic

[마드리드=AP/뉴시스]윤석열 대통령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에 앞서 펠리페 6세 국왕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2.06.29.


[서울·마드리드=뉴시스] 김예진 박미영 기자 = 일본 정부는 스페인에서 28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이 대화한 사실을 확인했다.

29일 NHK 등에 따르면 정부 부대변인인 이소자키 요시히코(磯﨑仁彦) 관방 부(副)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총리가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에서 윤 대통령과 극히 단시간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매우 어려운 일한(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전력을 다해달라"는 말을 했다고 이소자키 부장관은 밝혔다.

이소자키 부장관은 "정부로서는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앞으로 윤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측과 긴밀히 의사소통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우리 대통령실은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가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환영 갈라만찬에서 만났다"고 알렸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먼저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윤 대통령의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도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나와 참모들은 참의원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현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감사하다"면서 "윤 대통령이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것을 알고 있다. 한일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했다.

이날 두 정상간 대화는 3~4분 가량 이뤄졌으며 29일 열리는 한미일정상회담 등에서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당초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한일 정상 개최가 예상됐으나 일본 국내 정치 상황등으로 인해 한일 정상회담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 기간 동안 열리지 않는다.

올해 3월 윤 대통령이 대선에서 당선되고, 기시다 총리가 축하 전화를 하며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가 부상했다. 5월 윤 대통령 취임식에는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이 참석하면고 기시다 총리의 친서도 전달했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외무성의 간부는 이 시점에서 나토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간부는 “국제회의의 자리를 활용하는 쪽이 (회담 개최를 위한) 장벽이 낮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5월 한국 조사선이 독도 주변에서 해양조사를 실시해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집권 자민당 내에서는 “일본을 완전히 얕보고 있다”는 비판도 높아졌다.

이에 7월 참의원 선거 전 나토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을 가질 경우, 국내에서 “(일본이) 양보”했다고 수용돼 반발을 부를 수 있다고 일본 정부는 판단했다.

닛케이는 일본 참의원 선거일인 7월10일 이후 한일 정상회담 조율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사히도 외무성 간부가 “한국도 선거를 앞둔 일본의 사정을 알고 있다”며 한일 간 접근은 참의원 선거 후 본격화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