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6·15 남측위 "대통령실, 겨레말큰사전 이사장에 조명철 통보…철회해야"

등록 2022.06.29 15:10: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협력 이끌 대표에 탈북민, 상식 어긋나"
절차 지적도…"사업 훼손 내정, 철회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2007년 '겨레말 큰사전 남북공동 편찬' 국회 의결 관련 사진. (사진=뉴시스 DB) 2018.04.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가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후임으로 북한이탈주민 출신 조명철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내정하는 것에 반대하는 입장을 냈다.

6·15 남측위는 29일 성명을 내 "통일부가 이번에 새 이사장으로 탈북민을 임명하려는 것은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 취지와 노력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며 "남북 협력의 출발점이 뭔지 모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 전 의원은 말과 글과는 상관없는 인사일 뿐 아니라 탈북민 신분으로 남측 언어에 대한 이해는 더더욱 없는 인사"라며 "북측과 협의를 이끌어야 하는 남측 대표를 탈북민이 맡게 된다는 건 상식에도 어긋나는 일"이라고 했다.

또 "인선 절차도 문제"라며 "편찬사업회 추천, 통일부 선정 인사검증 대상자를 제외하고 대통령실이 전혀 새로운 인물인 조 전 의원을 통보했다고 한다"는 주장을 전문 형태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북 공동 사전 편찬 사업은 그 자체가 통일을 위한 사업"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을 훼손하는 이사장 내정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인선은 염무웅 이사장 사임으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통일부는 6월21일 "이사장의 사임 의사 표명에 따라 신임 이사장 임명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진행 중에 있고 현재 확정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겨레말큰사전은 남북 언어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남북이 공동으로 편찬하는 최초의 우리말 사전 개념으로 추진되고 있다. 편찬은 남북 공동편찬위원회 심의, 합의에 의해 추진된다.

사업은 지난 2004년 사전 편찬 의향서 체결 이후 2005년 2월 금강산 공동편찬위 결성식을 시작으로 본격화 됐다. 하지만 2015년 12월 공동편찬위 25차 회의 이후엔 남측 회의만 열리고 있는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