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태 4개국 정상회동…尹 "아태·세계 평화 위한 AP4 역할 기대"

등록 2022.06.29 20:47: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일호뉴 나토 파트너국 정상 모여
尹 "4개국 모인 자체로 굉장한 의미"
기시다 "우크라 침공 용납 못할 사태"
29일 오전 AP4 정상회동 긴급 성사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마드리드 이페마(IFEMA)로 입장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뉴시스] 박미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파트너국으로 함께 초청된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과 회동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소니 알바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만나 국제 정세와 관련된 나토와 AP4(아시아태평앙파트너국 4개국)간의 협력 방안은 물론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 4개국이 한자리에 이렇게 모이게 된 자체가 굉장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4개국은 글로벌 안보 위협에 대응하고자 나토 파트너 관계를 수립해 협력해왔다"며 "한국도 2006년 글로벌 파트너 국가가 된 이후 나토와 함께 국제사회가 당면한 안보 위협에 공동대응해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동을 통해 인도태평양 지역은 물론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우리 AP4의 역할과 기여에 대해 좋은 의견을 교환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기시다 일본 총리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을 언급하며 "국제질서를 어긴 국제사회가 용납 못할 사태"라며 "힘에 의한 현상 변경은 세계 어디서든 안된다"며 "오늘 우리 4개국이 가치관을 공유하는 나토와 여러형태로 연계해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에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 발언동안 윤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는 필기를 하면서 윤 대통령 발언을 들었다.

AP4정상들이 이번 만남은  특별한 의제를 정하지 않고 인사를 나누는 차원의 만남이라 '정상회동'으로 본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AP4정상회동은 일본의 참의원 선거 등 국내 정치적 문제 등으로 이번에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날 오전 극적으로 성사됐다.

윤 대통령은 전날 호주 총리와는 정상회담을 가졌고 일본 총리와는 스페인 국왕 만찬에서 만나 3~4분 가량 대화를 나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