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미, 공급망 협력 강화…코트라, 투자협력포럼 개최

등록 2022.06.29 18:45: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코트라(KOTRA)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미 대한민국대사관, 미국 상무부, 주한미국대사관, 셀렉트USA, 전미주지사협회(NGA) 등과 협업해 '한-미 투자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사진=코트라 제공) 2022.6.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트라(KOTRA)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미 대한민국대사관, 미국 상무부, 주한미국대사관, 셀렉트USA, 전미주지사협회(NGA) 등과 협업해 '한-미 투자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26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미국 최대 투자유치 행사인 '셀렉트 USA 인베스트먼트 서밋(Select USA Investment Summit)'과 연계해서 진행됐다. 조태용 주미 대한민국대사, 지나 레이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를 비롯해 주요 주(州) 주지사 등 양국 정부 관계자와 양국 기업인 1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8회째를 맞은 '셀렉트 USA 인베스트먼트 서밋'은 2019년 이후 3년 만에 워싱턴DC 현지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 주최기관인 셀렉트USA는 미국 정부 고위 관료 및 주정부 관계자, 투자유치기관, 글로벌 기업 등을 초청해 미국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맞춤형 정보를 제공했다.

올해는 지멘스에너지,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기업이 참석하는 가운데 한국 참가기업은 반도체, 이차전지 분야 등 분야를 포함한 기관·기업 총 48개사 90명이 참석했다.

한·미 투자협력 포럼은 이번 행사의 공식 부대행사로 지정됐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가 전통적 안보 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 안보 동맹으로 격상되면서 상무부 장관 등 주요 인사들도 참석했다. 이들은 반도체, 배터리 등 유망산업 분야에서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 간 투자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호건 주지사와 존 뉴퍼 미국반도체산업협회장 등이 연사로 참가해 한·미 경제협력과 반도체 협력 동향 등에 대해 소개했으며 한·미 양국의 상호 투자 사례 및 전략 등도 공유됐다. 한국 측에서는 최근 10억 달러 규모의 실리콘밸리 R&D센터 건립 계획을 발표한 SK하이닉스, 미국 측에서는 퀄컴, 플러그파워, 빅 썬 홀딩스, 피즈칼 노트 등 주요 기업의 관계자가 현장 목소리를 전했다.

장상현 코트라 인베스트코리아 대표는 "기존 글로벌 밸류체인은 팬데믹으로부터 촉발된 지정학적 갈등과 지역적인 문제로 붕괴되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동맹국과의 투자 파트너십은 무역까지 촉진할 수 있는 좋은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