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구원투수' 토레스…'터프한 외장과 심플한 내부' 센스쟁이

등록 2022.06.30 09: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쌍용차 토레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쌍용차만이 할 수 있는 차를 해보고 싶었다."

쌍용자동차 문일한 외관디자인팀 팀장은 29일 경기 평택 쌍용차 디자인센터에서 열린 '디자인 비전 설명회'에서 토레스(TORRES) 디자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문 팀장은 "무쏘의 캐릭터나 스타일이 아닌 그 정신을 가져오고 싶었다"며 "트렌드를 쫓아가기보다는 쌍용만이 가지고 있는 헤리티지를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쌍용차가 7월 공식 출시하는 SUV 토레스는 지난 13일 사전계약 첫날 1만2383대를 기록하며 신차 사전계약 물량 중 역대최고를 기록했다. 27일 기준 2만5000대를 넘었다.

일부 고객들은 토레스가 과거 쌍용차의 인기 모델 무쏘와 코란도를 연상시킨다며 반가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강 디자인센터 상무는 토레스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Powered by Toughness)'를 바탕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파워드 바이 터프니스는 구조적 강인함, 예상 밖의 기쁨, 강렬한 대비, 자연과의 교감 등 4가지의 조형적 아정체성을 뼈대로 하고 있다.

이강 상무는 "정통 SUV 외관 스타일에 맞게 미래지향적이면서도 편의성을 강조한 슬림 앤드 와이드 콘셉트를 내세웠다"며 "인체공학적 설계로 탑승객이 차별화된 UX(사용자 경험)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고 했다.

29일 쌍용차 본사에서 직접 본 토레스의 외관은 난공불락의 성벽을 연상시켰다.

전면부는 짧고 반복적인 세로격자 모형의 라이에이터 그릴과 스키드 플레이트 일체형 범퍼를 적용했기 때문이다.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하는데 도움이 됐다.

또 라디에이터 그릴과 이어지는 아우터 렌즈 클린 타입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에선 토레스의 위엄이 돋보였다.

한 눈에도 단단한 느낌을 줘 안전성이 높다는 생각이 들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쌍용차 토레스 내부사진

측면부는 직선형 캐릭터 라인과 측면 상단부의 변화가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후면부에는 스페어 타이어를 형상화한 핵사곤 타입의 리어 가니시와 리어 LED콤비네이션 램프를 넣었다.

토레스 내부에 앉았을 때 가장 놀라운 점은 대시보드가 얇다는 것이다. 이는 도심 및 캠핑, 오프로드 등 다양한 환경에서 탑승자가 전방 시야를 잘 확보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또 버튼이 적은 디지털 인터페이스로 시인성과 조작성을 높였다.

아울러 3분할 와이드 디지털 클러스터, 12.3인치 다기능 인포콘 AVN, 8인치 버튼리스 디지털 통합 컨트롤 패널 등을 통해 주행에 필요한 정보와 운전자에게 직관적이고 편리한 통합 컨트롤 기능을 제공하도록 했다.

외관의 단단함과 웅장함과 대조적으로 실내는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자아냈다.

토레스의 웅장한 이미지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외관상 즐거움을 주면서 동시에 실내의 심플하고 간편한 컨트롤을 하게 해주자는 쌍용차의 센스가 느껴졌다.

이강 상무는 "쌍용차답게 든든하게 오프로드도 잘 달릴 수 있는 차로 만들고 싶었다"며 "그렇다고 인테리어까지 우락부락하게 만들기보다 고객이 편리하게 쓸 수 있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토레스는 흰색, 아이언메탈, 카키색, 블루, 블랙 등의 색상이 있다. 사전계약자 중에선 40%정도가 흰색을 선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