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대북 금융제재 지속에 반발…"美 날강도적 행태"

등록 2022.06.30 06:58: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北 고위험국 지정
"연례행사처럼 계속…수치스러운 행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회령시에서. 2022.06.29. (사진=노동신문 누리집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국제기구 차원의 대북 금융 제재가 지속되자 공개적으로 반박을 내놨다. 북한은 미국을 먼저 제재해야 한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북한은 30일 조선중앙통신에 게재한 '북한 자금 세척 및 테러 자금 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리정철 실장 명의 담화에서 "지난 6월14일부터 17일까지 독일에서 진행된 자금 세척 방지에 관한 금융 행동 그룹(국제금융감독기구) 연례 회의에서 우리를 대응 조치 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놀음이 또다시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그러면서 "이것은 기구가 우리 국가의 영상에 먹칠하고 정상적인 발전 권리를 침탈하려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노골적으로 편승해 나선 부당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구는 우리나라에 자금 세척 혐의가 있다고 근거도 없이 무턱대고 걸고드는 미국에 추종해 2011년 우리를 국제 금융 체계를 위협하는 고위험 국가로 지정한 이래 대응 조치 대상국 명단에 포함시키는 놀음을 해마다 연례행사처럼 계속해오고 있다"고 불만을 표했다.

북한은 이에 대해 "국제 금융 체계의 건전하고 정연한 질서를 보장하고 공정성을 지켜야 할 국제기구로서의 사명을 줴버린 수치스러운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해당 기구를 비판했다.

북한은 미국을 겨냥해 "미국은 대조선 압살 책동에 국제기구까지 끌어들여 우리의 자주적 발전을 억제하려는 흉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며 "그야말로 미국 특유의 날강도적이고 파렴치한 행태"라고 비난했다.

북측은 그러면서 "사실 대응 조치 대상국 명단의 첫자리에 놓아야 할 대상은 다름 아닌 미국"이라며 "미국은 오늘 비법적인 자금 세척에서 단연 첫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세계적인 불법 거래의 왕초이며 세계 이르는 곳마다에서 테러분자들과 반정부 단체들에 자금과 살인 장비들을 대주고 훈련까지 주면서 폭력과 살인에로 내모는 국제 테러의 원흉, 평화와 안정 파괴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 기구를 향해 "나는 기구와의 진정한 협력 관계가 회복되기를 기대하며 이러한 견지에서 국제금융감독기구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추종하지 말 것을 권고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총회를 열고 북한의 고위험국 지위를 유지했다. 북한은 11년째 돈 세탁과 테러 자금 방지와 관련한 고위험국으로 지정되고 있다. 이 기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기구로 자금 세탁 방지와 테러·대량살상무기(WMD) 확산 자금 조달 척결을 목표로 창설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