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호우경보에 비상수송대책…대중교통 운행 증회

등록 2022.06.30 08:25:52수정 2022.06.30 09: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전역 호우경보 발령…비상수송대책 실시
경보 해제 시까지 출퇴근 배차시간 연장 운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맛비가 내리는 지난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로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06.30. (사진 =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30일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출퇴근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새벽부터 내리는 비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출퇴근 시간대에 대중교통 증회 운행을 시행한다.

먼저 지하철의 경우 5~8호선 위주로 출근시간대 12회 늘려 운행할 예정이고, 호우경보가 지속될 경우 퇴근시간대는 6회 늘려 증회 운행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배차시간을 30분 연장해 운행하고 있다. 도로 통제로 주변 도로로 우회하는 차량이 많을 경우에는 배차가 지연될 수 있어 정류소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토피스 누리집(http://topis.seoul.go.kr/) 등으로 대중교통 운영 상황을 안내할 예정이다.

집중 호우로 한강 및 하천 수위가 증가함에 따라 도로 통제 구간에 대한 상황 확인도 필수적이다. 7시 기준 도로 상황은 동부간선도로 전면통제, 불광천길(증산교 하부), 양재천로, 서부간선도로가 통제 중이다.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대중교통 이용 등을 확인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대중교통 상황 및 도로 통제구간 안내 등 상황실을 운영하고, 호우경보 해제시까지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등 실시간 대응에도 나선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짧은 시간 서울 전역에 호우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안전한 이동을 위해 도로상황 확인과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드린다"며 "출퇴근 등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민 이동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