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야간 인천 고속도로서 3중 추돌…30대 운전자 숨져

등록 2022.06.30 09:46: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야간에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고, 뒤이어 발생한 2차 사고로 30대 운전자 1명이 숨졌다.

30일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20분께 인천 계양구 서운동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서운분기점에서 일산 방면 1차로를 달리던 아반떼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추돌했다.

뒤이어 아반떼와 같은 차로를 달리던 그랜저와 레이 차량이 멈춰 서 있던 아반떼 차량과 바깥에 서 있던 아반떼 운전자 A(30대 초반)씨를 잇달아 들이받는 2차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는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그랜저와 레이 승용차 운전자 2명도 부상을 입었으나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차량에서 내려 바깥에 서 있는 상태에서 얼마 지나지 않아 2차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차량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