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예측 가능한 상시채용' 도입…매 홀수월 1일마다 공고 게시

등록 2022.06.30 09:56: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현대자동차는 다음달부터 매 홀수월 1일 채용 홈페이지에 신입채용 공고를 일괄 게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신입 상시채용 제도에 지원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됐다.

현대차는 7월 신입사원 채용부터 매 홀수월 1일마다 각 부문별 채용 공고를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에 일괄적으로 게시한다.

이전에는 각 현업부문마다 채용 공고 게시 시점이 달라 지원자가 수시로 사이트에 접속해 공고를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새로 도입되는 일괄 게시 방식은 지원자가 매 홀수월 1일에만 공고를 확인하면 되고 채용 시점을 예측할 수 있다.

이번 7월 신입 채용은 ▲경영기획/지원 ▲상품전략 ▲마케팅 ▲국내영업/서비스 ▲해외영업/서비스 ▲플랜트운영/기술 ▲파이롯트 ▲품질 등 다양한 직무를 모집하며 14일까지 서류 접수를 받는다.

메타버스 공간 안에서 각 공고별 채용 설명회가 열리고 지원자와 현직 담당자 간의 1대 1 직무 상담도 진행될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는 다음달 8일 개최된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번 신입 채용부터 최초로 AI 면접을 적용한다.

현대차는 스타트업 기업인 '제네시스 랩(Genesis Lab)'과의 협업을 통해 개발한 AI를 면접에 적용해 평가의 객관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AI 면접은 AI가 지원자에게 질문을 하면 응답 과정에서 지원자의 표정, 행동, 음성 등 비언어적 요소를 분석하고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AI가 지원자의 답변 음성을 문장으로 인식하고 구조화해 어떤 역량이 있는지 도출해 내는 행동사건면접(BEI)도 병행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앞으로 채용 절차에서 더 지원자 관점을 고려하고 지원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2019년 2월부터 신입사원 채용을 각 현업부문이 필요한 인재를 직접 선발하는 직무 중심의 '상시 공개채용' 방식으로 전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