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설이 있는 제주성 둘러보기’ 7월 1일부터 시작

등록 2022.06.30 10:22: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현단·제주성 2개 코스 문화관광해설사 동행 제주 역사 설명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어린이도서관 4일부터 운영 재개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해설이 있는 제주성(城) 투어’ 제주성 코스에 포함된 운주당지구 역사공원. (사진=제주도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이정민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역사 문화재를 활용한 ‘해설이 있는 제주성(城) 투어’를 7월 1일부터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둘러보기 코스는 오현단과 제주성으로 나뉜다. 문화관광해설사가 함께 걸으며 과거 제주의 역사를 설명한다.

오현단 둘러보기는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 오후 4시에 진행된다. 해설사가 조선시대 제주에 이바지한 오현(五賢)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주고 오현단 내 귤림서원, 장수당, 향현사 등 전통 건축물 답사 등이 이뤄진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제주시 삼무공원에 있는 국가등록문화재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 (사진=제주도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성 둘러보기는 1시간 가량 소요되고 오전 11시와 오후 3시에 선착순 15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오현단에서 출발, 제주성지(제이각), 남수각, 운주당지구 역사공원 등을 거닐며 제주시 원도심 곳곳에 숨겨진 역사문화유산을 둘러보게 된다.

참가비는 모두 무료다. 오현단 둘러보기는 참가인원 제한이 없지만 제주성 둘러보기는 15명까지다. 도 세계유산본부 역사문화재과로 전화 예약도 가능하다.

도는 또 제주시 연동 삼무공원에 있는 국가등록문화재 ‘미카형 증기기관차 304호’내 어린이도서관도 7월 4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 제주역사문화재돌봄센터(제주문화진흥재단)가 평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까지 운영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73jm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