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월부터 화물차·버스·택시 유가연동보조금 확대 지급

등록 2022.06.30 10:30: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달 1일부터 리터당 25원 추가지원
대형 화물차는 월 최대 47만원 지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는 경유가격이 전국 평균 리터당 2100원을 돌파했다. 1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 가격표에 휘발유 가격을 넘어선 경유가격이 게시돼 있다. 2022.06.1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국토교통부가 7월부터 화물차·버스·택시에 지급 중인 경유 유가연동보조금을 확대 지급한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화물차 유가보조금 관리규정', '여객차 유가보조금 지급지침'을 개정·고시해 내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제도는 경유가격이 기준금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분의 50%를 화물차·버스·택시 종사자에게 지원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올 초 유가 급등으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교통·물류업계 종사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5일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도입, 5월1일부터 9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경유가격이 휘발유가격을 추월하는 등 교통·물류업계의 유류비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5월17일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지급기준을 리터(ℓ)당 1850원에서 1750원으로 인하하고, 지급기한도 7월에서 9월로 2개월 연장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경유가격이 리터당 2100원을 초과하는 등 고유가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지난 19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지급 기준을 리터당 1750원에서 1700원으로 한 번 더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9월까지 지원되는 유가연동보조금이 리터당 25원 증가하게 됐다. 12톤 이상 대형 화물차의 경우 유가연동보조금이 6만5000원 증가해 월 최대 47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구헌상 국토교통부 물류정책관은 "이번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로 고유가에 따른 화물차·버스·택시 업계의 유류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