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도 첫 정무부지사에 '전형식 전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

등록 2022.06.30 13:50: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태흠 도지사 당선자 "기재부 출신으로 정부예산 확보 기대"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김태흠 충남도지사 당선자가 민선 8기 첫 정무부지사에 전형식(왼쪽) 전 청장을 임용한다고 밝히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민선 8기 충남도 첫 정무부지사에 기획재정부 소속 고위공무원 출신인 전형식 전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이 내정됐다.

김태흠 도지사 당선자는 3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힘쎈 충남’ 시대를 함께 열어 나아갈 민선 8기 첫 정무부지사에 전형식 전 청장을 임용한다"고 밝혔다.

김 당선자는 “기재부 등 중앙부처에서 오랫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업무를 펼쳐 온 전 내정자는 정부 운용 시스템과 각종 국가 사업, 정부예산 등에 밝은 분”이라며 “전 내정자는 앞으로 충남의 미래 성장동력 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예산을 추가 확보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전 내정자는 정무부지사 취임 후 기존 정무적인 역할과 함께, 중앙 부처와 가교 역할을 하며 정부 사업 유치, 지역 현안 해결, 정부예산 확보 활동 등에 집중하게 된다.

 전 내정자는 특히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을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환황해경제자유구역청 복원을 비롯한 민선8기 핵심 과제인 ‘베이 밸리 메가시티’ 건설을 앞장서 추진할 예정이다.

 서천 출신인 전 내정자는 대전 동산고와 서울대 공법학과를 거쳐 행정고시(38회)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전 내정자는 기재부 법사예산과장과 국고과장,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운회 재정국장, 기재부 재정정산국장을 거쳤다.

 지난 2018년에는 충북경제자유구역청장을 역임했으며, 최근까지 국립외교원으로 교육파견돼 글로벌리더십 과정을 밟았다.

  전 내정자는 민선 8기 첫 날인 1일 도청 외부인사 접견실에서 도지사로부터 임용장을 받고 공식 집무를 시작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