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월 독립운동가에 독립단체 동제사 김갑·한흥교·민제호

등록 2022.06.30 14:56: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동제사, 상하이 내 최초 독립운동 단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갑·한흥교·민제호 등 동제사 인사들. 2022.06.30.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가보훈처와 광복회, 독립기념관은 일제강점기 동제사(同濟社)에 가입해 조국 자주 독립을 위해 헌신한 김갑·한흥교·민제호 선생을 2022년 '7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동제사는 1912년 신규식 선생이 중심이 돼 상하이에서 조직된 최초의 독립운동 단체다.

부산 동래에서 1889년 태어난 김갑 선생은 1909년 영남지역 첫 비밀 결사조직인 대동청년단에 가입해 항일운동을 했다. 1917년 5월 베이징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상하이로 건너가 동제사에 가입했다.

동제사 박달학원에서 교육을 받고 동제사 중견간부로 활동한 김 선생은 1919년 4월 상하이에서 임시의정원이 수립되자 경상도 대표 의원으로 활약했다. 임시정부에서는 교통부 위원, 군무위원회 이사, 법제위원회 위원으로 초기 임시정부 안정화를 위해 힘을 쏟았다.

김 선생은 1924년 4월부터 임시정부 법무총장대리차장, 노동총판에 이어 재무장으로 활동하며 임시정부의 살림을 책임졌다. 1933년 상하이 프랑스 조계(租界)에 있는 광제의원에서 44세로 생을 마감했다. 임시정부는 선생의 헌신에 보답하기 위해 국민장으로 장례를 치렀다.

부산 동래 출신(1885년) 한흥교 선생은 1910년 오카야마 의학전문학교를 졸업한 뒤 1911년 신해혁명(중국의 민주주의 혁명)참여를 위해 상하이로 건너가 항일 운동에 투신했다.

한 선생은 신해혁명 국민군 참여를 계기로 신규식 선생 등을 만나 동제사가 결성될 때부터 가입·활동했다. 항저우 의학전문학교 교수로 재직하면서 동제사 동지 의료 지원을 전담했다.

한 선생은 신채호 선생과 중외통신, 신광신보 등을 간행하며 독립운동 정당성을 알리는 데 헌신했다. 선생은 1927년 국내 귀국 후 만주사변이 발발하자 만주지역 의료 활동과 함께 북경, 태원 등에서 병원을 운영하며 독립운동을 후원했다. 해방 후 귀국해 1967년 82세로 숨을 거뒀다.

민제호 선생은 서울 종로에서 출생(1890년)해 한성영어학교 재학 중 국권을 빼앗기자(1910년) 항일 운동 참여를 결심했다. 1913년 상하이로 망명해 동제사에 가입한 뒤 한중우호단체인 신아동제사에서 대외 협력 업무를 맡았다.

민 선생은 1919년 4월 상하이에서 열린 임시의정원에서 의원에 선출된 후 대한적십자회와 대한인거류민단 등 대중단체에 참여해 임시정부 독립운동을 지원했다. 1929년까지 임시정부 대외업무를 수행하며 자금모집 등 협력 업무를 담당했다.
 
민 선생은 1932년 한인애국단 단원인 윤봉길 의거로 일제의 탄압이 시작되자 상하이 임시정부와 함께 항저우로 피신했지만 곧 병을 얻어 1932년 42세로 사망했다.

정부는 선생들의 공훈을 기리기 위해 김갑 선생에게 1986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한흥교 선생과 민제호 선생에게는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각각 추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