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학교·학원 등 계속 항의 전화 받는 금쪽이… 이유는?

등록 2022.07.01 06:01:00수정 2022.07.01 10: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금쪽같은 내새끼' 영상 캡처 . 2022.06.30. (사진 = 채널A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학교에서 항의 전화를 받는 부모가 등장한다. 이유가 뭘까.

1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9살 외동아들을 둔 부부가 스튜디오에 등장해 사연을 전한다.

앞서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임신 선배 홍현희에 이어 장연란에게 찾아온 늦둥이 임신 소식과 함께 홍현희가 대신 꾼 장영란의 태몽 스토리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어서 등장한 부부는 결혼 3년 반 만에 어렵게 가진 금쪽이라며 애틋한 마음을 표한다. 하지만 “금쪽이가 유치원생일 때부터 (선생님들에게) 전화가 왔다”라면서 “이젠 전화벨 소리가 무섭게 느껴진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힌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금쪽이가 맨션 입구에 놓인 쓰레기를 짓밟는가 하면 이웃 화단의 꽃들도 뽑아 패대기쳐 버린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근무 후, 집에 돌아온 아빠에게 금쪽이가 다니고 있는 합기도장의 관장님을 필두로 돌봄 선생님,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온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의 말썽은 (금쪽이가) 의도한 것이 아니다”라며 반전 분석을 내놓는다. 이어 “자신도 모르게 저지르는 실수와 이에 대한 꾸중이 반복되면 더욱 문제가 생긴다. 한시라도 빨리 문제를 파악하고, 금쪽이의 속상함을 돌봐줘야 한다”고 강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