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아파트 매물 쌓이는데...초급매물 내놔도 '시큰둥'

등록 2022.07.03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이후 매물 17% 증가
대출 규제 강화·추가 금리인상 우려로 매수세 '뚝'
尹 정부 부동산 정책 윤곽 나올 때까지 거래절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울 중구 남산에서 시내 아파트 단지가 내려다보이고 있다. 2022.06.26.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호가를 수억원 낮춘 초급매물이 나와도 매수 문의가 전혀 없어요."

지난 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한강푸르지오 단지 내 한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3개월 넘게 거래가 없어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집주인과 매수자간 가격 격차가 커서 실제로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거래가 워낙 없다 보니 임시로 문을 닫은 중개업소도 생겼다"고 전했다.

서울 부동산 시장의 거래 절벽 현상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조치로 매물이 쌓이고 있으나, 집을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의 치열한 눈치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이 본격적인 조정국면으로 돌아섰으나, 대출 규제와 기준금리 인상 등이 겹치면서 잔뜩 움츠린 양상이다. 집을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의 가격 격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으면서 서울 부동산 시장은 당분간 활기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5주 연속 하락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넷째 주(27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3% 하락했다. 5월 다섯째 주 -0.01%로 하락 전환한 뒤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강북권(14개구·-0.04%)에서 성동구(0.00%)는 성수동 일부 초고가 위주로 거래되며 보합 전환됐으나, 강북구(-0.07%)는 수유·번동 중저가 위주로, 은평구(-0.05%)는 응암·증산동 위주로 매물 적체되며 하락했다.

강남권(11개구·-0.02%)에서 서초구(0.02%)는 서초·반포동 주요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강남구(0.00%)는 상승·하락 혼조세가 지속되며 보합을 기록했다. 송파구(-0.02%)는 마천·석촌동 중저가 위주로 하락했고, 그 외 강서(-0.04%)·강동(-0.04%)·동작구(-0.01%) 등 대다수 지역도 하락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일부 지역 초고가 위주로 간헐적 거래 발생했으나, 전체적으로 추가 금리인상 우려와 매물 적체 영향 등으로 관망세 지속되고 거래심리가 위축됐다"며 "서울 전체 하락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를 시행한 이후 매물이 쌓이고 있다. 부동산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6만4977건으로 집계됐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시행 직전인 지난달 9일(5만5509건) 대비 약 17% 증가했다.

25개 자치구별 매물 수 증가율을 보면 서울 중구(22.3%·662→810건) 가장 높았다. 이어 ▲마포구(22.0%·2082→2541건) ▲관악구(21.8%·1475→1797건) ▲강서구(21.0%·2785→3371건) ▲노원구(20.7%·4398→5309건) ▲양천구(20.4%·2324→2799건)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거래량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5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1733건으로 집계됐다. 아직 등록 신고 기한(30일)이 남아 매매 건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나, 지난해 같은 기간(4900건) 대비 약 3분의 1 수준이다.

부동산 시장에선 대출 규제와 추가 금리 인상 우려 등으로 주택 매수세가 위축되면서 거래절벽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집값 고점 인식 확산과 금리 인상 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금리 부담을 느낀 1주택자나 무주택자가 추가 매수에 나서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매수심리가 위축되면서 거래절벽 현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새 정부가 부동산 관련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하지만, 7월부터 강화된 대출 규제가 시행되고, 기준금리 인상 단행, 세금 부담 증가 등 복합적인 요소들이 작용하면서 거래 절벽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윤곽이 드러나기 전까지 눈치보기 장세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교수는 "다주택자가 보유한 물량이 시장에 쌓이고 있으나, 대출 규제가 여전해 이를 소화할 매수자가 사실상 없다"며 "새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구체적으로 나올 때까지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