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경련, 환경부에 환경규제 개선 건의…핫라인 설치

등록 2022.06.30 15:26: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탄소감축·화학물질 등 26개 개선과제 전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허창수 전경련 회장(왼쪽)이 30일 전경련을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환경규제 개혁과제' 책자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30일 오후 전경련을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과 환경규제 개혁을 위한 협력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한 장관은 "환경보호라는 정책목표는 지키면서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하겠다"며 "기업 현장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겠다. 규제혁신을 위해 지원이 필요한 사항은 가감 없이 제시해 달라"고 말했다. 

허 회장은 "환경을 지키고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것은 누구나 공감하고 필요한 정책이지만 이러한 정책들이 우리나라 산업구조나 기술적 한계 등을 고려해 기업과 국민이 감내할 수 있는 속도로 추진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전경련과 환경부는 환경규제의 신속한 개선을 위한 핫라인을 설치하는 등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기로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허창수 전경련 회장이 30일 전경련을 방문한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접견하고 환경규제 개혁을 위한 협력체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사진 = 전국경제인연합회)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간담회에서 전경련은 회원사 의견수렴 결과를 토대로 환경규제 개선과제를 건의했다.

화학물질 등록과 관련해서는 노출 또는 유출 위험성이 현저히 낮거나 피해가 없을 것으로 판단되는 물질에 대해 등록을 면제해 줄 것을 건의했다.

예를 들어 A사는 연간 50㎏ 정도 소량의 인쇄용 잉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노출 또는 유출에 따른 위험이 거의 없음에도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방재장치, 근로자 법정 교육, 장외영향평가 실시 등에 불필요한 비용을 쓰고 있다.

탄소감축과 관련해서는 환경기술 발전 지원을 위해 탄소감축 기술이 국가전략기술로 지정될 수 있도록 환경부가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공업용수의 재활용 활성화, 우발적으로 미량 발생하는 오염물질에 대한 자가측정 의무 면제 등 화학물질 등록·관리, 폐기물·자원순환, 대기환경·탄소감축 등과 관련된 26건의 과제를 환경부에 전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