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 '공항 혁신 국제포럼' 개최…ESG·UAM 등 정보 공유

등록 2022.06.30 1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영국·독일·일본 등 주요 공항 관계자 참석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홍찬선 기자 = 사진은 인천국제공항의 전경 모습. 2022.06.30.(사진=인천공항공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국토교통부는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와 공동으로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공항 혁신 국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첫 개최된 이번 포럼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적용 및 미래 항공모빌리티 도입 등 공항의 영향과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영국과 독일, 일본 등 주요 공항 관계자들과 엠브라에르(EMBRAER)사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엠브라에르사는 브라질 항공우주 기업으로 상업용 항공기 제작 세계 3위 기업이다.

특히 이번 포럼은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우선 1세션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실천 및 지속가능성, 포스트 코로나, 지역사회와의 상생 협력 등의 주제로 국제공항협회(ACI) 담당자 등이 주제 발표에 나섰다.

2세션에는 프랑크푸르트, 나리타 등 해외 주요 공항의 신기술 적용 사례와 각 공항별 미래 대응 전략이 공유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공항사진기자단 = 지난해 11월11일 서울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에서 열린 ‘도심항공교통(UAM) 비행 시연 행사’에서 볼로콥터가 시험 비행을 하고 있다. 도심항공교통은 도심 내 활용이 가능한 친환경전기동력 수직이착륙기등을 이용해 승객이나 화물 운송 등을 목적으로 타 교통수단과 연계되어 운용되는 새로운 항공교통체계이다. 2022.06.30. photo@newsis.com

3세션에는 항공기 기술개발 동향과 이에 따른 공항 인프라 변화에 대한 발표, 도심항공교통(UAM)을 비롯한 차세대 항공교통수단 도입이 불러올 공항 인프라 혁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용석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올해 우리나라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가입 70주년이 되는 해로 오는 9월 ICAO 총회에서 이사국 8연임이 결정되는 중요한 해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ESG 실천으로 친환경이 더욱 강조되고, UAM 상용화 추진 등 항공 모빌리티의 혁신이 기존 항공교통의 전환을 이루게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