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주군수 인수위, 스마트팜 단지 규모 축소 제안

등록 2022.06.30 15:58: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조성 후 운영 계획·산학연 인프라 부족 확인…사업 규모 재검토
군립병원 건립 위해 행정절차 '속도'…산림개발 기준 완화 요구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박수지 기자 =민선8기 울산 울주군수직 인수위원회 위촉식이 13일 온양읍 남울주청소년수련관에서 열린 가운데 이순걸 울주군수 당선인, 이병철 인수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6.13. (사진=인수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민선 8기 울주군수직 인수위원회는 30일 이순걸 군수에게 스마트팜 단지 규모 축소, 산림 개발행위 기준 완화, 군립병원 건립 T/F 구성 등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병철 인수위원장은 인수위 사무실에서 18일간의 활동 결과를 정리해 발표했다.

먼저 인수위는 '울주형 스마트팜 단지 조성 사업'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울주군이 서생면 명산리에 조성 중인 '울주형 스마트팜 단지'는 4.9㏊ 부지에 생산, 유통, 연구, 관광, 교육 기능을 갖춘 스마트팜 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군비 430억원을 투입해 식물공장 데이터센터와 스마트팜 및 컨테이너팜 단지 등이 갖춰지며, 2023년 6월 준공될 예정이다.

인수위는 지난달 21일 스마트팜 단지 조성 현장을 방문, 6차산업추진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 상황을 청취한 뒤 실제 스마트팜 조성 후 운영 계획과 산학연 인프라가 부족한 것을 확인하고 사업 규모 재검토 의견을 냈다.

또 군립병원을 건립하기 위해 행정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고 민선 8기 임기 내 의료 안전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조속히 T/F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인수위는 남울산보람병원이 2019년에 폐업함에 따라 27년 만에 남부권의 의료공백이 발생해 온산공단 근로자나 주민들이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특단의 의료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이와 관련, 인수위는 병원 신축의 경우 행정절차 및 사업비가 과다 소요되고, 우수 의료인력 확보, 병원 운영에 따른 재정적 부담이 가중될 수 있어 남부권 기존 병원을 활용한 증축을 통해 신속히 추진할 수 있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인수위는 울주군이 인근 경주와 양산 등에 비해 산림에 대한 임목 본수도, 평균 경사도가 높아 각종 개발행위에 제약을 받고 있어 기준 완화도 요구했다.

현재 울주군의 산림 개발행위 기준을 보면 평균경사도가 17도 미만인 반면 양산시는 21도 미만, 경주시는 20도 미만으로 되어 있다.

이 때문에 산지를 이용한 공단조성과 기업체 유치, 공동주택단지 개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도시발전의 장애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인수위는 인구 30만 달성을 위한 울주 군정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이 같은 개발행위 규제 완화 조치가 절실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인수위는 인근 양산과 경주 등으로 인구가 유출되고, 기업체의 탈울주 현상을 막기 위해서는 개발행위 기준 완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의견을 이순걸 군수에게 제안하기로 했다.

인수위는 이와 함께 울주군은 전체면적의 20%가 개발제한구역이어서 도시발전의 걸림돌이 되고 있어 울산시에 과도한 규제 기준을 완화해 줄 것을 건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인수위는 늘어나는 귀농·귀촌인들의 농업 현장교육을 통해 귀농에 실패하지 않고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울주군 농업현장교육센터’ 건립을 제안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