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출범…원희룡, 킥오프 회의 주재

등록 2022.06.30 16:4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개 분야 27명 민간 전문가들 참여
논의 거쳐 8월 중 혁신 로드맵 발표
원희룡 장관·하헌구 교수 공동 주재

associate_pic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제공=국토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모빌리티(Mobility) 시대 개막을 맞아 모빌리티 혁신 정책을 논의하기 위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오후 경기 화성시 CJ로지스 파크에서 공동위원장을 맡은 원희룡 국토부 장관과 하헌구 인하대학교 교수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킥오프 회의를 주재했다고 이날 밝혔다.

위원회는 스타트업부터 대기업까지 현장에서 일하는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디지털 물류, 모빌리티 서비스 4개 분야의 총 27명이 참여한다. 이들은 이날 킥오프 회의를 시작으로 약 두 달간 치열한 논의를 거쳐 8월 중으로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을 수립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회의를 통해 모빌리티 혁신 로드맵의 기본 방향을 ▲민간 주도 혁신 ▲모빌리티 全 분야의 종합 계획 수립 ▲국민 체감형 서비스 중심 ▲공간 구조 변화 연계로 설정했다.

특히 참석한 위원들은 '민간 주도-정부 지원'이라는 구도 하에 모빌리티 혁신이 이뤄질 수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위원들은 정부가 민간에게 혁신의 기회를 아낌없이 열어줘야 한다고 강조하며, 특히 과감한 규제 개선과 핵심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선제적인 정부 투자 등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앞으로 ▲불필요한 규제 혁파 ▲핵심 기술·서비스 실증 확대 및 사업화 지원 ▲핵심 기술 연구 개발 지원 ▲모빌리티 친화적 인프라 확충 등을 중심으로 과제들을 논의해나가기로 했다.

국토부도 향후 위원회 논의 전 과정을 적극 지원하면서, 논의되는 과제들을 다각적으로 검토해 실행력있는 대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기로 했다.

모빌리티 혁신위원회는 이날 회의 직후 바로 4개 분과별 논의에 본격착수하고, 로드맵에 반영될 핵심 과제들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원희룡 장관은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혁신적인 과제들을 과감하게 발굴하면, 정부도 모든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이를 뒷받침하겠다"면서 "이동의 변화가 가져올 도시·주거·건축 등 공간 구조의 변화를 준비하기 위한 과제들도 함께 논의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모빌리티 시대 성공의 열쇠는 국민들께서 눈으로 보고, 몸으로 느낄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내보이는데 있다는 점을 잊지 않고, 로드맵에 필요한 모든 정책을 담아내 8월 중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설명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