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해경, 해식동굴 고립 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 훈련

등록 2022.06.30 18:5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제주 해경이 수난 사고를 대비한 민·관·군 합동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 =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제주 해경이 해식동굴 수난 사고를 대비한 민관군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30일 오후 서귀포시 서홍동 외돌개 인근 해상에서 수난사고 대비 실전 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최근 외돌개 인근에서 수중 레저 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다이버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마련됐다.

훈련은 해군 SSU, 해양구조협회, 민간해양구조대, 드론수색대 등 8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해식동굴에서 다이버 6명이 고립·실종되는 사고를 가정해 진행됐다.

해경은 이날 전문 잠수 대원을 투입해 해식동굴 지형지물을 파악하는 한편, 드론을 동원해 표류 예상 지역에 대한 해상 수색 작업을 전개했다.

제주해경청 관계자는 "이번 훈련을 통해 민·관·군 합동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수난 구호 단체와의 협력 체계를 점검했다"며 "꾸준한 훈련을 통해 각종 수난사고에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