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방과학연구소, 적 잠수함 정찰용 무인 잠수정 시연

등록 2022.07.01 08: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30일 통영 근해서 무인 잠수정 시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방과학연구소(ADD)가 30일 경남 통영 앞바다에서 실시한 대잠 정찰용 무인 잠수정(UUV) 운용 시연에서 UUV가 자율 항해를 하고 있다. 2022.07.01. (사진= 해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적 잠수함을 정찰하는 무인 잠수정의 성능을 점검하기 위한 시연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난달 30일 경남 통영 근해에서 대잠 정찰용 무인 잠수정(UUV) 운용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일 밝혔다.

시연은 사업 추진 경과 설명, 무인 잠수정 진수, 자율 항해, 가상 대잠 표적 탐색·추적 순으로 진행됐다.

대잠 정찰용 무인 잠수정은 2017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해양기술연구원이 주관·개발 중인 무기 체계다.

무인 잠수정에는 대잠 표적 탐지를 위한 능·수동 소나의 음향센서·신호처리 기술, 장시간 체류를 위한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수상·수중 협업 기반 자율 임무 제어·항해가 가능하다.

무인 잠수정은 길이 6.5m, 무게 9t 규모다. 대용량 연료전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3~10노트 속도로 항해할 수 있다. 최고 300m 이상 수심에서 최장 30일 이상 운용 가능하다.

무인 잠수정은 일정 해역에서 적 잠수함을 감시하고 추적하는 임무와 특수 지역을 통과하는 적 적수함을 감시하고 묶어두는 임무를 수행한다.

국방과학연구소는 오는 9월 수중 자율 운항, 소형 소나 체계(센서), 수소 연료 전지 등 무인 잠수정 전력화를 위한 3대 핵심기술 개발을 완료할 방침이다.

국방과학연구소 관계자는 "해상 교통 통제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무인 잠수정의 주요 성능을 시연함으로써 주요 기관 관계관들과 기술 개발 결과를 확인하게 된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해군본부 관계자는 "대잠 정찰용 무인 잠수정이 전력화될 경우 해군의 잠수함 작전 영역이 대폭 확장될 것"이라며 "해군이 추진하는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 구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