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방 결산]한미, 북한 돈줄 끊기 '고강도 제재'…일본도 동참

등록 2022.07.01 08:03:39수정 2022.07.01 08:06: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실 “한미, 북한 인물·기관 제재 확대하는 플랜 협의”
윤 "북한 핵·미사일 위협 고도화…한미일 공조 강화 필수"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한-체코 정상회담에 앞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2022.06.30. photo1006@newsis.com


[마드리드=뉴시스] 박미영 기자 = 미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자금원을 차단하기 위해 북한 인물과 기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는 고강도 경제 제재 방안을 한국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9일(현지시각) 저녁 마드리드 프레스센터에서 ‘한·미·일 정상 회동에서 새로운 형태의 대북 제재 방안에 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오늘 (회동에서) 논의되지는 않았다”면서 “그러나 북한 인물과 기관에 대한 제재를 확대하겠다는 플랜이 준비돼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머지 추가 제재는 군사 사항도 많고 여러 가지 보안 사항이라 한·미 간에 협의는 해놓았지만, 지금은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 등 대응 방안을 협의했을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8일 기자간담회에서 ‘재닛 앨런 재무부 장관의 내달 방한 시 추가 대북 제재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 “북한이 (제재에 대응해) 지속적으로 수익을 얻는 방법 측면에서 적응해왔기 때문에 우리도 지난 18개월 동안 새 제재 대상을 계속해서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함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북한이 조달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미일 정상은 북한의 7차 핵실험에 대해 29일(현지 시간) 우려를 표하며 3국 간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로 했다. 한미일 정상은 3각 안보 협력 체제의 복원하며 새 대북 제재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약 20분간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 정세의 불안정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한미일 협력은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3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 목표를 달성하는 데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그중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도 “한미, 미일 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포함한 한미일 공조 강화가 필수 불가결하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