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硏 "인구문제, 신산업 확충 일자리 확보가 궁극적 해결책"

등록 2022.07.01 10:05: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50년 경제활동인구 전국 최고 수준 감소 전망
4차 산업혁명 관련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육성 인구감소 악순환 고리 탈피를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민선 8기 출범 울산광역시청 전경.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연구원 강영훈 박사는 1일 울산경제사회 브리프를 통해 울산 인구문제 해법으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산업을 확충할 것을 제시했다.

강 박사는 브리프에서 산업도시 울산은 2015년 조선업 구조조정 영향 등 여파로 빚어진 인구 유출 우려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울산은 지역 산업체의 신규 고용은 이뤄지지 않고 신산업 육성이 지연되는 데다 지역 산업의 특성으로 최근 청년들이 선호하는 고부가가치 서비스 분야 일자리 창출 부재도 인구 유출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 5월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장래인구추계(시도편)에 따르면 2050년 울산의 경제활동인구는 전국 최고 수준인 50.6% 감소가 예측됐다.

울산의 고령인구증가율도 급증하고 있어 인구정책의 한계에 봉착했다는 지적이다.

2020년 대비 2050년 울산의 고령인구증가율은 633.7%로 전국 최고 수준일 것으로 추계되고 이에 따른 울산의 인구증가율은 제주(-1.25%p), 전남(-0.87%p) 다음으로 낮은 -0.86%p로 추산됐다.

울산은 전국 최고 수준의 고령인구증가율, 전국 최저 수준의 유소년 인구증감율(-53.0%)을 비롯해 전국 최고 수준의 경제활동인구 감소로 인한 전국 최저 수준의 자연증가율(-1.23%p)이 예상됨에 따라 인구정책 또한 한계에 부딪힐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강 박사는 우리나라 인구 감소가 현실화되고 있는 현재, 울산은 정주인구 유입방안 마련에 집중하고 있지만 현실적인 유동인구 확보에 더욱 관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그는 대안으로 광역인프라와 지역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 등으로 유동인구 유입에 집중할 필요가 있고 특히 광역인프라 확충은 빨대효과 우려보다는 유동인구 유입 가능성으로 바라보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무엇보다 일자리 창출을 통한 경제활동인구 확보의 중요성을 주장했다.

기존 산업에서 기존 일자리를 나누는 잡 셰어링(job sharing), 근로시간 단축으로 일감을 나누는 워크 셰어링(work sharing)과 함께 임금피크제에 들어간 직원만큼 실질적인 신규 인력을 확충하고 무형의 지식자원이 세대 간 이전될 수 있는 제도적 여건 마련 등 일자리 창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강 박사는 "더욱이 신산업의 육성에 따른 일자리 확보 전략이 인구문제의 궁극적인 해결책"이라며 "에너지 관련 신산업 육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청년들이 일하고자 하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육성 등으로 산업의 스펙트럼을 다양화해야 인구감소 악순환의 고리에서 탈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