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與도 김승희 회의론…尹, 시간 끌지말고 철회하라"

등록 2022.07.01 11:0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치자금법 위반 檢 수사 의뢰에 총공세
"도대체 누가 부실 검증했나 책임 따져야"
한동훈 美출장에 "입시비리 FBI수사 연관"
"공공기관 착한 부채가 방만경영이라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수사를 거론하며 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무위원이 될 자격이 없다는 것이 정부 기관에 의해 확인된 사례"라며 "김승희 후보자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우 비대위원장은 "후보자 (스스로) 사퇴하지 않을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직점 지명철회해야 할 사안"이라며 "불법을 저지른 이런 후보자를 장관으로 내정한 그 과정도 면밀하게 따져봐야 한다. 누가 검증을 이렇게 부실하게 해서 이런 문제들을 방치하게 됐는지 이 점에 대해서 확실하게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별렀다.

그는 "여권 내에서도 김승희에 대한 회의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시간을 오래 끌 문제 아니지 않겠는가"라며 거듭 사퇴를 압박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장관 후보자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식 조사에서 혐의가 인정돼 정식 수사를 받게 된 초유의 사태로, 지난달 28일 대검 수사 의뢰 후 3일이 지났다"며 "그런데도 김 후보자는 자진 사퇴는 커녕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고, 윤석열 대통령 역시 묵묵부답"이라고 가세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무자격자의 무(無)청문 통과는 꿈도 꾸지 말라"며 "이번에도 인사청문회도 없이 윤 대통령이 또다시 임명을 강행하거나 강행을 염두에 둔 (원구성) 지연 꼼수를 부린다면 중대한 민심 배반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김인철, 정호영 후보자에 이어 수사 대상이 된 김승희 후보자까지 윤석열 정부는 초유의 인사 대참사로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역시 더이상 버틸 명분이 없다"며 "윤 대통령은 능력주의를 운운할 게 아니라 눈감고도 보이는 내각 인사의 하자와 불법부터 제대로 걸러내기 바란다"면서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미국 출장길에 오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롯한 윤석열 정부 인사와 정책에게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김현정 비대위원은 "한동훈 장관이 FBI 인사검증 시스템을 확인하기 위해 미국 출장을 간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의아해하고 있다"며 "한 장관 딸 등의 편법, 스펙쌓기 의혹으로 불거진 입시비리 사건이 FBI에 접수돼 수사가 시작되자 이와 관련해 방문 목적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재호 비대위원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 (KDI) 원장을 비롯한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한 국책 연구기관장들의 사퇴를 요구한 데 대해 "이런 공개적 압박은 왜 수사대상 안 되는지 궁금할 따름"이라며 "정권이 바뀌면 내로남불이 무한 반복하고 있는 모습에 국민은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은 공공기관 구조조정 추진에 대해 "더 나은 국민의 삶을 위해 떠안은 착한 부채가 방만 경영 프레임으로 새로운 정부의 몽니에 활용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공공기관에 대한 구조조정, 지분 매각, 시장 개방, 외주화, 민영화는 결국 국민 피해로 이어지는 재벌 배불리기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승희 후보자에 대해 "다른 정권 같으면 오늘쯤 그냥 후보자가 사퇴할 사안"이라며 "선관위가 수사 의뢰할 정도로 엄중한 위법사항이 확인됐는데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한 해답을 늦추는 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바로 사퇴하거나 지명철회해야 한다"고 잘라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