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코로나19 의료장비 관리지침 마련…"재유행 대비"

등록 2022.07.01 11:22:31수정 2022.07.01 12: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병원에 지원된 치료 장비 2만8000대 관리 나서
"재유행시 활용 위해…반납 희망시 정부가 보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해 12월22일 오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에서 중환자실과 일반병동 등을 음압병동으로 교체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2.22.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정부는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해 그간 병원에 지원한 의료장비가 원활히 이용될 수 있도록 의료장비 관리지침을 마련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1일 정부 지원 코로나19 치료 의료장비 관리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밝혔다.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환자 치료와 음압병상 운영을 위해 350개 병원에 이동형 음압기, 인공호흡기 등 40여개 품목 2만8000대를 지원해 왔다. 의료장비들은 국가전산시스템으로 전수 등록해 관리하고 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의료장비들이 잘 관리돼서 환자 치료에 원활하게 이용되도록 하고, 만약에 있을 재유행 시에도 계속 활용할 수 있도록 의료장비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7월 중에 의료장비 관리지침을 마련해 의료기관에 지원된 장비의 보관·관리을 지원한다. 자체 보관이 어려운 이동형 음압기 등은 병원이 반납을 희망하는 경우 정부가 보관한다.

또 향후 재유행 상황에서 각 의료기관이 보유한 장비를 코로나19 치료에 우선 활용하고, 필요할 경우 정부가 보유한 물량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