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FDA, 돼지장기 이식 임상시험 허용 계획" WSJ

등록 2022.07.01 12:52:56수정 2022.07.01 13: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허용시 장기기증 부족 완화에 기여할 것"

associate_pic

[볼티모어=AP/뉴시스] 미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소재 메릴랜드 의료센터 수술팀이 지난 7일(현지시간) 환자 데이비드 베넷에게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하고 있다. 2022.01.11.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유전자 조작 돼지의 장기를 인간에 이식하는 임상시험을 허용할 전망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FDA가 이 같은 계획을 수립 중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임상시험이 언제 시작될지는 불투명하다면서 관련 연구진이 제출한 임상시험 허가 신청은 건별로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최근 시한부 판정을 받은 중증 환자와 뇌사자 등에 돼지 장기를 이식하는 수술이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메릴랜드대 의료센터는 지난 1월 말기 심부전 환자인 57세 남성에게 인간 면역체계의 거부반응을 유발하는 유전자를 제거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해당 환자는 회복 중 상태가 악화해 2개월여 만에 사망했다. 그의 심장에서는 돼지에 폐렴 등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DNA가 발견됐으나 이 바이러스가 사망에 영향을 미쳤는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FDA는 생명이 위험한 환자에게 다른 선택지가 없을 때 실험적 치료법을 쓸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이러한 수술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작년 9월 말에는 뇌사 상태인 환자에게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신장을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시도됐다. 수술을 집도한 앨라배마대 연구진은 신장이 정상적으로 기능했지만 수술 3일 차 혈액응고 장애로 과다 출혈이 발생하면서 환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WSJ는 "FDA가 돼지 장기 이식 임상시험을 허용하면 이는 장기기증의 극심한 부족을 완화하기 위한 노력의 핵심 단계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임상시험 허가를 받으면 엄격한 안전 감시를 받는 대신 더 많은 수의 환자를 대상으로 대량의 자료를 수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메릴랜드대 의료센터와 앨라배마대 등은 FDA에 임상시험 승인을 요청하거나, 임상시험 개시와 관련한 지침을 요청한 상황이라고 WSJ은 전했다.

메릴랜드대는 FDA의 권고에 따라 개코원숭이를 활용한 추가 연구를 함께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