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동훈, 美뉴욕남부검찰청 증권금융범죄수사단장과 면담

등록 2022.07.01 12:42:06수정 2022.07.01 14: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뉴욕남부검찰청 수석고문·증권수사단장 면담
이후 UN 본부 찾아 사무차장 등과 일정 소화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백동현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미국 출장을 위해 출국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2.06.29.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박현준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다음 달 7일(현지시간)까지 이뤄지는 미국 출장에서 뉴욕남부연방검찰청 등과 추가로 만남을 갖는다.

1일 법무부에 따르면 한 장관은 오는 5일 미국 뉴욕남부연방검찰청 방문 일정을 확정하고 수석법률고문(전 증권금융범죄 수사단장)과 증권금융범죄수사단장 등과 면담을 가진다.

당초 지난달 29일부터 오는 7일까지 예정된 미국 방문 일정에 뉴욕남부연방검찰청 관련 일정은 없었으나 이날 추가된 것이다.

이번 일정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 재가동에 따른 의견 청취를 위한 행보로 읽힌다. 한 장관은 취임 직후 서울남부지검에 이전 정권서 폐지한 합수단 부활을 지시하는 등 경제범죄 수사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의제 자체는 (합수단과 관련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할 수 있다"며 "언론에 공개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고 했다.

한 장관은 지난달 29일 미국 월드뱅크 부총재 겸 법무실장, 부총재 겸 감사실장과의 면담에 이어 30일에는 크리스토퍼 레이(Christopher Wray) FBI 국장과 만났다.

면담을 통해 한 장관은 미국 법무부 산하 기구로서 백악관으로부터 독립된 FBI 인사검증 시스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파악된다.

또 한 장관은 5일 뉴욕남부연방검찰청과 일정 이후에는 국제연합(UN) 본부를 찾아 사무차장 겸 감사실장과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과거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수행하던 인사 검증 기능이 법무부 장관 직속 기관인 인사정보관리단으로 이관되며 법무부의 권한 비대화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자, 대통령실과 법무부 측은 미국 역시 인사검증 정보수집 업무를 대통령실이 아닌 법무부 산하 FBI가 담당하고 있다는 취지로 반박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park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