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종합터미널서 '부기' 만나다…2030부산엑스포 홍보

등록 2022.07.01 13:03:29수정 2022.07.01 14:42: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금정구 부산종합터미널에 설치된 부기 조형물. (사진=부산시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시 소통캐릭터 '부기'가  2030부산엑스포 홍보를 위해 부산의 관문인 금정구 부산종합버스터미널로 자리를 옮겨 방문객을 맞이한다.

시는 해운대해수욕장 전면 개장에 따라 지난 1월 해수욕장에 설치한 부기 조형물을 부산종합버스터미널로 이전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해운대해수욕장에서 관광객과 시민들을 위한 포토존 역할을 하며 큰 사랑을 받은 부기 조형물을 부산의 관문인 부산종합버스터미널로 이전해 2030부산엑스포 홍보에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해운대해수욕장에 설치됐을 당시 부기 조형물은 부산을 상징하는 어묵과 씨앗호떡을 양손에 들고 동백꽃이 그려진 신발을 신고 있어 공개 당시 부산시 SNS에서도 눈길을 끈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해운대해수욕장 내 부기 철거 사실이 알려지자 시가 운영하는 인스타그램의 부기 계정에는 이를 아쉬워하는 팬들의 댓글이 줄을 잇기도 했다.

터미널로 자리를 옮긴 부기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함께 응원해주세요'와 '부산에 유치해' 문구를 통해 엑스포 유치를 향한 시민의 염원을 표현한다.

아울러 시는 부산시 소통캐릭터 부기를 더 잘 알리기 위한 소개 글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QR코드도 새겼다.

나윤빈 부산시 대변인은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은 부기가 동부산 관문지역에서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으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