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내일 세종대로서 '6만명 집결' 노동자대회(종합)

등록 2022.07.01 14:22: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2 전국노동자대회'…최저임금·주52시간제 개편 등 비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지난 2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반노동정책 규탄, 민주노총 7.2 전국노동자대회 선포'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6.27.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일 서울 도심에서 윤석열 정부의 반노동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1일 노동계에 따르면 민주노총은 2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세종대로 일대에서 조합원 6만명이 참가하는 '7·2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민주노총이 총연맹 차원에서 처음으로 주도하는 대규모 집회다. 박근혜 정부 퇴진을 촉구하고 나선 2016년 민중총궐기 이후 최대 규모이기도 하다.

민주노총은 특히 이 자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강도 높게 비판할 계획이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0% 오른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된 가운데, 민주노총은 치솟는 물가 속에서 노동계가 주장한 '최저임금 1만원'이 무산된 데 대해 목소리를 높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52시간제 등 근로시간 유연화와 임금체계 개편, 중대재해처벌법 완화 등 새 정부의 반노동 정책도 규탄할 방침이다.

그러나 경찰이 민주노총의 집회 신고를 교통 체증 등을 이유로 모두 불허하면서 물리적 충돌도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세종대로 집회를 마친 후에는 한강대로를 지나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민주노총은 "윤석열 정부가 민주노총 집회를 막을 수는 있겠지만, 노동자들의 더 큰 분노와 국민의 더 거대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정부의 부당한 탄압에 굴하지 않고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2일 같은 시간에는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앞에서 대우조선 하청노동자 투쟁 승리를 위한 민주노총 영남권 노동자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