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크래비티, 데뷔 첫 日 팬콘 성료…"더 성장하겠다"

등록 2022.07.01 14:58: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크래비티 일본 팬콘 현장 포토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인영 인턴 기자 = 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일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일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크래비티는 지난달 29~30일 양일 간 일본 제프 오사카 베이사이드에서 팬 콘서트 '센터 오브 그래비티(CENTER OF GRAVITY)'를 열고, 데뷔 후 처음으로 일본 팬들과 만났다.

크래비티는 데뷔 앨범 수록곡 '톱 오브 더 체인(Top of the Chain)'과 '맘모스(Mammoth)'로 팬콘의 포문을 열었다. 이들은 오프라인으로 일본 팬들을 처음 만난 것에 감격하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크래비티는 양일 간 '리얼라이즈(Realize)',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 '베니 비디 비치(Veni vidi vici)', '마이 턴(My turn)', '좋아하나 봐', '다이빙(Divin)', '우아(ohh Ahh)', '브레이크 올 더 룰즈(Break all the rules)' 등 타이틀곡부터 수록곡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과 소통했다. 앙코르 무대에서는 '열기구', '레이트 나이트(Late night)' 무대를 펼치며 일본 첫 팬콘 끝마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크래비티 일본 팬콘 현장 포토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틀 동안 총 4회 차의 콘서트를 소화한 크래비티는 각 회차마다 멤버들과 팀을 이뤄 MC로 나섰다. 멤버 세림, 성민에 이어 앨런, 원진, 민희가 낮 공연 코너 MC로 나섰고, 저녁 공연에서는 정모와 우빈, 형준과 태영이 한 팀이 돼 코너 진행을 맡았다.

공연을 마친 크래비티는 "러비티(팬덤명) 여러분들이 있기 때문에 저희 크래비티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새기게 된 시간이었다 늘 러비티에게 자랑스러운 아티스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지며 팬들에게 마음을 표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g6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