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성군 문화예술교육사 김태호 씨, 국악 전국대회 대통령상

등록 2022.07.01 15: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승무(이매방류)로 예술성 높이 평가받아

associate_pic

[고성(경남)=뉴시스] 신정철 기자= 경남 고성군은 문화예술교육사로 근무하고 있는 김태호(오른쪽) 씨가 ‘제20회 무안 승달 국악 대제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있다.(사진=고성군 제공).2022.07.01. photo@newsis.com

[고성=뉴시스] 신정철 기자 = 경남 고성군(군수 이상근)은 문화예술교육사로 근무하고 있는 김태호 씨가 ‘제20회 무안 승달 국악 대제전’에서 대통령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일 밝혔다.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6월 25~26일 양일간 열린 ‘무안 승달 국악 대제전’은 대한민국의 국악 명가 강윤학家의 명인·명창인 강용안, 강태홍, 강남중 선생들의 정신을 기리고, 전국의 국악 신인들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진국악인 등용문 역할로써 대통령상 이외에도 국무총리상, 국회의장상, 문화부장관상 등 전국에서 가장 격이 높고 권위 있는 대회이다.

대회는 무용, 관악, 현악, 고법, 판소리, 가야금병창 6부문으로 치러지며 각 부문 1위 중에서 종합대상을 가려 대통령상이 수여된다.

김태호 씨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종목은 승무(이매방류)로, 특히 예술성을 높이 평가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태호 문화예술교육사는 ‘고성농요보존회’에서 예술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종묘제례악, 진주검무, 가산오광대 이수자로 다양한 영역의 예술세계를 섭렵해 예술혼을 펼치고 있다.

김태호 씨는 “지난 10년간 스승님이신 故 임이조 선생님의 부재로 힘든 예술 활동을 이어왔었다”며 “이 상을 스승님과 갑작스레 작고하신 아버지의 영정에 올릴 수 있어서 그것만으로도 만족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더욱 정진해 두 분에게 자랑스러운 춤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