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콩 전 식민국 英 총리, 중국에 '1국2체제' 약속 준수 촉구

등록 2022.07.01 16:45:04수정 2022.07.01 17:2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존슨 "공약 이행하도록 가능한 한 노력 다하겠다"

associate_pic

[더들리=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더들리 공대를 찾아 연설하는 모습. 그는 앞서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에 대응해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자격을 소유한 홍콩 주민에 시민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2020.07.03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홍콩을 식민통치했던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중국에 50년간 홍콩의 '고도자치'를 보장하는 '1국2체제(一國兩制)'를 유지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고 BBC 등이 1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홍콩 중국 귀속 25주년을 맞아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1997년 영국이 중국에 주권 반환한 홍콩에서 민주파와 언론의 활동을 단속하고 탄압하는 등 "인권과 자유가 위협을 받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존슨 총리는 중국이 귀속 후 50년 동안 1국2체제를 유지하겠다는 공약이 흔들리고 있다며 "전력을 다해 중국에서 홍콩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언명했다.

그는 "반환한지 25년이 지났지만 중국 정부가 그 의무를 다하지 못한다는 사실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며 "홍콩 주민의 권리와 자유, 지속적인 발전과 번영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이 중국에 약속을 이행하도록 홍콩이 재차 홍콩인의 손으로 홍콩인을 위해 통치할 수 있게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2020년 홍콩 국가안전유지법(국안법) 실시를 강행하자 영국 정부는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크게 훼손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응해 영국 정부는 귀속 이전에 태어난 홍콩 주민을 대상으로 작년 1월 영국으로 이주를 쉽게 하는 특별비자를 발급하기 시작했다.

영국 외무부 발표로는 이미 12만 넘는 홍콩 주민이 이주를 신청했다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