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철우 보성군수 취임 "힘찬 출발, 다시 뛰는 보성3·6·5"

등록 2022.07.01 17:31: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단 없는 보성 발전 약속"

associate_pic

[보성=뉴시스] 취임식 대신 배식봉사에 나선 김철우 전남 보성군수. (사진 = 보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성=뉴시스] 구용희 기자 = 김철우 보성군수가 '다시 뛰는 보성 3·6·5'는 슬로건과 함께 1일 취임했다.

김 군수는 이날 취임사를 통해 "민선8기 최우선 과제는 사회·경제적 불확실성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지역경제 활력 회복이다"며 "이를 토대로 지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정적인 생활 기반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다시 뛰는 보성 3·6·5'는 기존 3대 SOC 프로젝트를 완성도 있게 추진하고, 민선7기 역점시책인 보성600 사업의 행정 전 분야 확대, 복지·농림축산어업·문화·관광 등 5대 분야 핵심 목표를 새롭게 정해 가시적인 성과를 이루는 것이다.

김 군수는 "민선7기부터 추진해 온 3대 SOC 프로젝트와 주민자치의 꽃인 보성600 사업을 행정 전분야로 확대, 보성만의 색깔과 특색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3대 SOC프로젝트의 주요 사업은 ▲보성·벌교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보성읍 도시가스 공급 ▲경전선 KTX 이음 ▲조성제2농공단지 ▲율포항 국가 어항 승격 ▲율포해양레저 관광거점 사업 ▲여자만 국가갯벌 해양정원 조성사업 ▲벌교~장도 간 통합관광 테마로드 등이다.

'다시 뛰는 보성 3·6·5'의 '6'은 민선7기부터 역점시책으로 추진중인 보성600 사업의 완성이다.

보성군은 주민이 주도적으로 마을 문제를 해결하고 마을 공동체 회복, 정이 넘치는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지역 내 600개의 자연마을이 모두 참여하는 '우리동네 우리가 가꾸는 보성600사업'을 이어왔다.

김 군수는 "보성600은 주민을 행정의 주인공으로 만드는 사업"이라며 "민선8기에는 보성600 정신을 모든 사업에 녹여내 지방자치에서 주민의 역할과 권리를 더욱 견고하게 보장하고, 지역민이 당당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강한 보성을 향한 첫걸음으로 제시한 5대 핵심 목표는 복지, 농림축산어업, 문화관광, 지역경제, 정주여건 등 5개 분야다.

김 군수는 "해야 할 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다"면서 "일등 일꾼 보성 800여 공직자와 함께 모든 역량과 능력을 아낌없이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민의 뜻을 새기고, 지역민과 함께하며 지속 성장 가능한 보성의 미래를 위해 작은 것도 소홀히 하지 않고 세밀하게 살펴 꿈과 행복이 넘치는 희망찬 보성을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지난 달 1일 치러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단독후보로 무투표 당선, 연임에 성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