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기요금 인상에 전기車 차주들 부담도 커지나

등록 2022.07.03 08:44: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이오닉5, 완충 비용 2만2670원→2만4620원…2000원 상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늘부터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동시에 인상됐다. 전기요금은 4인 가구 기준으로 평균 월 1천535원, 가스요금은 가구당 월 2천220원의 부담이 각각 늘어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기요금에 적용될 연료비 조정단가가 kWh(킬로와트시)당 5원으로 정해졌다. 민수용(주택용·일반용) 도시가스 요금도 메가줄(MJ·가스 사용 열량 단위)당 1.11원 인상된다. 오는 10월에는 전기요금과 가스요금이 또 동시에 인상될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 제도가 종료됨에 따라 전기차 충전요금도 올랐다. 전기차 아이오닉 기준 연료비는 kWh당 292.9원에서 313.1원으로 인상됐다. 사진은 1일 서울시내 대형마트에 설치된 전기차충전소. 2022.07.0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특례제도가 종료되고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전기차 차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이 지난 2017년부터 시행했던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특례 제도'가 지난달 30일 종료됐다.

해당 제도는 전기차 충전 기본요금과 전력량 요금을 할인하는 것으로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실시됐다.

제도가 종료되면서 이달 1일부터 충전요금은 ㎾h당 292.9원에서 6.9% 오른 313.1원이 됐다.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를 기준으로 보면, 완충 비용은 2만2670원에서 2만4230원으로 1560원 올럈다.

게다가 한국전력이 7월부터 전기요금에 적용하는 연료비 연동 요금을 1㎾h 당 5원 올리기로 했기 때문에 실제 충전 요금은 318.1원으로 더 오른다. 

결국 아이오닉5의 충전 요금은 2만4620원으로 기존보다 2000원가량 더 오른 셈이다.

소비자들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은 매년 높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특례제도 종료와 전기요금 인상은 악재일 수 밖에 없다.

친환경 전기차 전시회 'xEV TREND KOREA 2022' 사무국이 지난 3월 설문조사(성인남녀 2098명 대상)한 결과 95%(1994명)가 '전기차 구매' 의사를 보였다.

3년 이내에 구입하겠다는 응답자도 59%(1244명)로 집계도 전년대비 33%나 뛰었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전기차 충전 요금 인상이 소비자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지 주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를 구매하는 이유중 하나가 저렴한 유지비 때문인데 특례제도 종료로 이런 장점이 사라진거 같다"며 "할인 혜택이 줄어들면 충전 인프라 확대 같은 다른 부분에서 보완 조치가 꼭 이뤄져야 전기차 보급 확대라는 정책 목표 추진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전기차 차주들은 전기차 충전요금까지 인상되자 새 정부의 전기차 충전요금 '5년 동결 공약'이 파기됐다며 비판 목소리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 제도 종료 등을 감안해 소비자의 요금 부담을 경감해 줄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제도 종료와 전기요금 인상이 소비자들에게 영향을 크게 미치지 않을 거란 분석도 나왔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휘발유·경유 등 유가가 워낙 오른데다 우리나라는 워낙 전기요금이 저렴했던지라 약간 오른다고 해도 크게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일반 주유소 대신 충전시설을 갖춘 사업 모델 구축이 시급하다고 제언했다.

또 심야 전기를 싸게 활용해 심야완속충전을 활성화시키는 방법도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