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제부지사로 변경 조례안' 국힘 반발에 경기도 공포 보류

등록 2022.07.01 18:55:41수정 2022.07.01 19:30: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곽미숙 국힘 대표, 조례 강행 처리에 항의
양당 교섭단체 합의 뒤 공포하기로 결정

associate_pic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의 반대로 평화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변경하기 위한 개정조례안 공포를 미루기로 했다.

1일 경기도,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전날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 경기도 오병권 행정1부지사, 김용진 도지사직인수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도의회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곽 대표의원은 국민의힘의 반대에도 10대 의회에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강행 처리한 것에 대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경기도가 제360회 정례회 폐회를 이틀 남기고 입법예고 없이 긴급 안건으로 제출한 이 개정안은 정무직인 평화부지사를 경제부지사로 바꾸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김동연 지사의 민선 8기 최우선 정책공약인 민생경제 회복에 총력을 다하기 위해 제안됐다.

개정안은 지난 29일 도의회를 무사히 통과했지만, 소관 상임위원회인 기획재정위원회 심사 과정에서 민주당 내부에서도 "임기를 이틀 남기고 지금 직제를 개편하는 것이 적절한 조치인가", "간판만 교체한다고 경제가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등 비판이 이어졌다.

당시 유일한 국민의힘 소속 이제영(성남7) 의원이 "직제만 바꾸는 게 아니라 보완할 점을 충분히 보완해야 한다"며 심사보류를 요청했지만, 나머지 민주당 의원들의 찬성으로 무사 통과됐다.

이에 곽미숙 대표의원은 강하게 반발하며 같은 날 만나기로 했던 김동연 당시 당선인과의 만남에 불참을 선언했다. 또 진통 끝에 가까스로 꾸려진 11대 의회 '원 구성 협상'도 보이콧하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사정이 이렇자 중앙부처 사전보고 등 절차를 거쳐 이달 초 조례를 공포할 계획이던 경기도는 양당이 합의할 때까지 해당 조례를 공포하지 않겠다고 한발 물러났다.

곽미숙 국민의 힘 대표의원은 "집행부와 만난 자리에서 11대 의회에서 협의해 처리해도 될 사안을 10대 의회에서 '날치기 처리'한 것에 대해 항의했고, 개정안 공포를 보류하겠다는 확답을 받았다. 도민을 대표하는 의원으로서 민생에 필요한 일이면 협조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 절차상 문제가 해결된 뒤 판단해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종섭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은 "국민의힘에서 심하게 반발하면서 제11대 의회 시작부터 파행조짐이 보였다. 집행부의 중재로 양당 교섭단체가 이 부분에 대해 협의한 뒤 공포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