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인권위, '北 피살 공무원 유족 회유 의혹' 민주당 의원 조사 착수

등록 2022.07.02 14:40:05수정 2022.07.02 14:4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황희·김철민, 과거 피살 공무원 유족에 회유성 발언
인권위 "사안 엄중히 보고 있어…신중히 조사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 이래진 씨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유엔인권사무소에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면담 전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6.28.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유족들을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2일 드러났다.

인권위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실에 보낸 답변서에 "지난달 29일 '국회의원의 피살 공무원 유족에 대한 보상 회유' 등으로 진정 사건이 접수돼 '국가인권위원회법' 등 절차에 따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인권위는 김도읍 의원실에 "담당 조사관을 배정해 피진정인들 진술을 시작으로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면서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신중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구두로 보고했다.

인권위 조사 대상인 피진정인은 민주당의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공동조사·재발방지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이다.

피살된 공무원의 형 이래진씨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시민단체에서 진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진정인이 누군지 확실히 알지는 못하지만, 과거 김철민 의원이 '같은 호남이니 같은 편 아니냐. 월북 인정하면 보상하겠다'고 발언했으며, 황희 의원이 '월북을 인정하면 기금을 조성해 주겠다'고 발언한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권위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피진정인이 누군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