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스타항공 "이상직, 회사와 무관…오해 살 언동 말아야"

등록 2022.07.03 12:39:21수정 2022.07.03 15: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이스타항공 자금 배임·횡령으로 전주교도소에 수감됐었던 이상직 전 의원이 30일 전북 전주시 전주교도소에서 보석으로 석방돼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6.30.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이스타항공이 지난 30일 출소한 이상직 전 국회의원에 대해 "이스타항공과 전혀 무관한 관계"라고 강조하면서 오해를 야기할 수 있는 언동을 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

이스타항공은 3일 설명자료를 내고 "현재까지도 이스타항공이 이 전 의원과 관계 있다고 오해될 여지가 있어 전혀 무관함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전 의원은 법원의 보석 허가로 전주교도소에서 출소하는 과정에서 취재진들에게 "이스타항공이 좋은 회사가 되게끔 하겠다"며 해고된 직원들이 다시 취업하도록 돕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스타항공은 "단순히 부적절한 정도를 넘어 새롭게 탈바꿈을 하고 재운항을 준비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진정성 있는 노력에 대내외적 불신을 야기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며 "향후 이스타항공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오해가 될 수 있는 어떠한 언동도 금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또 "다시 이러한 일이 발생할 경우 재발방지를 위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은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인가된 회생계획에 따라 기존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 보유주식을 포함한 구주 전체가 소각됐다"면서 "이 전 의원 측은 서울회생법원의 회생절차에서 어떠한 관여도 할 수 없었으며 회생계획에 따른 구주 전체의 무상소각 이후 이스타항공의 주식을 단 1주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이스타항공과 전혀 무관한 관계"라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을 인수한)주식회사 성정 또한 이 전 의원과 전혀 관계가 없으며 특히 형남순 회장을 비롯한 관계인 그 누구도 이 전 의원과 일면식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이스타항공은 현 회사 상황과 관련해 "재운항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항공운항증명(AOC)의 승인절차만 남은 상황"이라며 "이스타항공의 재운항 및 정상화는 수천 명의 전·현직 직원 및 조업사 등 관련 협력업체 등을 포함한 모든 관련 구성원들의 생계와 연관된 매우 절박하고 중요한 문제"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