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나토서 각국 정상 만나보니 국제정치 현실 더욱 실감"

등록 2022.07.03 14:37:13수정 2022.07.03 15: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 나토 회의에서 30명 가까운 정상들과 만나
서방 국가들과 네트워크 강화, 세일즈 외교도
동·북유럽, 원전·반도체·전기차배터리 협력 의사
尹 "한국 미래 먹거리 해당 분야에 달려 있어"
尹, 동포 간담회에서 '밀양아리랑' 눈시를 붉혀
고(故) 안익태 선생 셋째 딸도 동포 간담회 참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미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외신이나 참모들의 보고를 통해 국제 문제를 파악하고 있었지만 각국 정상들을 직접 만나보니 국제정치의 현실을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는 소회를 참모들에게 밝혔다고 대통령실이 3일 밝혔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서 30명에 가까운 정상들을 만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3박5일 일정으로 진행된 나토 정상회의 순방에서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를 비롯해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면담, 10개국 정상과의 양자회담, 스페인 국왕 주최 만찬 등 16개의 외교 일정을 소화했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일·호주·뉴질랜드) 정상,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저신다 케이트 로렐 아던 뉴질랜드 총리,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6.30. photo@newsis.com

이를 계기로 서방 국가들과의 안보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한 것은 물론, 유럽 여러 나라들과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이른바 '세일즈 외교'에도 공을 들였다.

강 대변인은 "양자회담 또는 나토 동맹국 및 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만난 각국 정상들 대부분 윤 대통령을 다시 만나기를 바란다며 자국을 방문해달라고 했고, 윤 대통령도 각국 정상들을 방한해 달라고 초청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열린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또한 "특히 동유럽과 북유럽 국가들은 한국의 원전과 녹색기술, 반도체,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 관련 능력을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하면서 관련 분야에서 한국과 함께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각국 정상들과의 만남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가 해당 분야에 달려 있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다"는 소회도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시내 한 호텔에서 열린 스페인 경제인과의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6.30. photo1006@newsis.com

윤 대통령은 순방 마지막날 스페인 기업인들과의 오찬 행사도 가졌다. 스페인 기업인들은 재생에너지, 환경산업, 자동차 부품 등의 분야에서 한국에 투자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고 한다. 양국 기업이 함께 제3국에 진출하자는 제안도 나왔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한 스페인 기업인은 "마드리드에 온 정상 가운데 유일하게 대한민국 대통령만이 스페인 기업인과의 간담회를 열었다"며 감사를 전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스페인 기업의 한국 투자가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이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 3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열린 스페인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 참석하는 모습.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7.03. photo@newsis.com

윤 대통령은 스페인 동포 간담회도 가졌다. 스페인 단원들로 구성된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이 한국어 발음으로 '보리밭', '밀양아리랑', '우리의 소원' 등의 노래를 부르자 윤 대통령 내외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눈시울을 붉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동포 간담회에는 고(故) 안익태 선생의 셋째 딸 레오노르 안 씨도 참석했다. 그는 스페인 동포 사업가가 매입해 국가에 기증한 고 안익태 선생의 고택에 거주하며 기념관을 관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