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혁신위 "공천개혁 집착하면 실패…정당·정책개혁도 함께"(종합)

등록 2022.07.03 22:01: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선·지선, 당이 잘해서 승리한 것 아냐"
"당내 갈등에 상관없이 공식적으로 개혁"
"면책특권 축소·국고보조금 투명성 검토"
당원관리·인재영입·제도개혁 3가지 혁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 혁신위원회는 3일 "공천 문제에만 집착하면 혁신에 실패한다"며 "특정 인물과 계파에 상관없이, 당내 여러 갈등과 상관없이 공식 기구로서 정당 정치 개혁, 공천 문제, 정책 개혁 등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혁신 분야는 당원 교육·관리, 인재 영입, 당내 제도 혁신(미정) 등 세 가지로 묶은 뒤 소위원회를 구성해 세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혁신위는 이날 오후 3시부터 국회 본관에서 비공개 워크숍을 진행했다. 최재형 혁신위원장, 조해진 부위원장을 비롯해 혁신위원 총 15명 중 13명이 참석해 본인이 생각하는 혁신 의제를 10~15분간 발표했다.

혁신위는 대통령 선거·지방선거를 연달아 이긴 지금 왜 혁신해야 하는지에 대해 깊게 논의했다. 이와 함께 당 쇄신의 방안으로 공천시스템 개혁, 중앙-지방 당 구조 변화 등을 모색했다. 개혁은 특정 개인이나 정파의 유불리를 떠나 보수 정당, 책임 있는 여당으로서 어떤 모습을 갖춰야 한다는 것이 혁신위 측 설명이다.

혁신위 대변인인 김종혁 위원(전 중앙일보 편집국장)은 "지금까지는 위원들이 모두 왜 이런 시기에 혁신위를 열어야 하느냐에 대해 논의했다"며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승리했지만, 당이 잘해서 이긴 것이 아니라는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에서 승리한 이런 시기에 더 혁신해 국민과 당원의 지지를 더 얻어야 한다는 마음가짐과 혁신 의사를 공유했다"며 "특정 인물과 계보, 계파에 상관없이, 당내 여러 갈등과 상관없이 공식 기구로서 정당 정치 개혁, 공천 문제, 정책 개혁 등을 해나가겠다는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3. photo@newsis.com

김 위원은 또 "공천 문제에만 집착하면 혁신은 실패한다. 공천이 매우 중요하지만 이에 집착하지 않을 것"이라며 "명실상부 전국 정당으로 만들 방안, 2030 청년층 남녀 구분 없이 껴안을 방안, 당원의 자부심을 느끼게 할 방안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예컨대 중앙당이나 시도당에 있던 권한을 어떻게 당원들에게 많이 돌려줄 것인가, 당원 선택권을 어떻게 부여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었다"며 "불체포특권 폐지나 면책 특권 축소 등 다양한 정치개혁 방안, 국고보조금 투명성 제고 방안 등을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의도연구원 기능을 보강하고 혁신해야 한다는 말도 있었다"며 "위원들이 광범위하게 당을 혁신하기 위한 방안이 있을지에 대해 기탄없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혁신 의제 설명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의 혁신 의제 설명이 끝난 후에는 박수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

혁신위는 오후 6시30분께 도시락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한 후 의제 발표와 논의를 이어갔다. 오후 3시에 시작한 회의는 6시간20여분 만인 오후 9시23분께 종료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최재형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3. photo@newsis.com

혁신위는 위원들의 혁신 의제를 종합·정리한 후 ▲당원 교육·관리 ▲인재 영입 ▲당내 제도 혁신(명칭 미정) 등 세 가지 혁신 과제를 대략적으로 정했다. 이를 위해 혁신위 내부에 소위원회 3개를 만들어 심층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 위원은 워크숍 종료 직후 "어떻게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공천할 것인가, 경쟁력 있는 후보를 어떻게 뽑을 것인가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인재 영입은 어떻게 할 것인가, 어떻게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하고 당원 참여를 확대할지, 당원 교육은 어떻게 효율적으로 진행해 자부심을 느끼게 할지에 대한 말씀도 있었다"고 전했다.

명칭이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은 당내 제도 혁신에 대해선 "하드웨어적인 것이라 할 수 있다. 사무처 혁신, 여의도연구원 개혁, 회계투명성 확보 등"이라며 "아직 이름은 정해지지 않았고, 세부 내용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소위에 대해 "각자의 입장을 광범위하게 이야기한 후 정리한 결과 공통된 점을 세 가지로 압축했다"며 "소위 이름을 무엇으로 하고 소위별로 무엇을 다룰지도 확정된 건 아니다. 수요일(6일)에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혁신 의제에 대한 의견 청취 방안에 대해선 "포커스 그룹 인터뷰를 어떻게 진행할지, 여론조사는 정량·정성 조사를 당원과 국민을 상대로 어떻게 할지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며 "지역 오피니언 리더 간담회나 타운홀 미팅 방식 등 광범위한 이야기가 있었다. 당원 대상으로 하는 혁신안 설문과 공모 등도 논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혁신위는 오는 6일 추가 회의를 열고 세부 사항에 대해 회의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