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폭염보다 뜨거운 은퇴식 분위기…3일 롯데-LG전, 잠실 시즌 첫 매진

등록 2022.07.03 17:5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LG 프랜차이즈 스타 박용택 은퇴식 맞아 팬들 발걸음 이어져

associate_pic

박용택 KBSN 스포츠 해설위원. (사진=LG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폭염을 이긴 열기다. 올 시즌 잠실 구장에 첫 만원 관중이 들었다.

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는 경기 개시 후인 오후 5시23분을 기준으로 2만3750석의 표가 모두 팔렸다.

올 시즌 잠실 구장 첫 매진이다.

이날은 LG 프랜차이즈스타 박용택의 은퇴식 및 영구결번식이 열린다. 박용택과의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이른 시간부터 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다만 올 시즌 잠실 최다 관중은 아니다. 지난달 14일 LG-KIA 타이거즈전에 2만4132명의 관중이 든 바 있다.

당시에는 2만5000석이 매진이었으나, 5월20일부터 매진 기준이 2만3750석으로 변경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