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김승희 자진사퇴론에 "도덕성 문제 前정부 비할 바 아냐"

등록 2022.07.04 09:20:51수정 2022.07.04 10:31: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문성과 역량 빈틈없는 사람 발탁…신속하게 결론"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 지나 임명 가능 상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7.0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것과 관련해 "도덕성 면에서도 전(前) 정부에서 밀어붙인 인사들을 보면 비교가 될 수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후보자 임명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한 입장을 묻자 "(임명직 공무원은) 맡을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역량이 가장 중요하다고 본다. 우리 정부에서는 그런 점에서 빈틈없이 사람을 발탁했다고 자부하고, 전정부와 비교할 바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임명직 공무원에게 가장 요구되는 요건이라면, 결국은 공무원이라고 하는 건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를 다루는 사람이고 국민의 재산을 결국은 책임지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그러나 우리 정부는 다르기 때문에 참모와 동료들과 논의해보고, 이제 장관 후보자들이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가부간 신속하게 결론 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출국에 앞서 국회에 김 후보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김승겸 합동참모의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으나 재송부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는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